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고생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음악이 흐르는 지하철역, 대학생·중고생들 한마음 … 4년간 700여 명 모였죠

    음악이 흐르는 지하철역, 대학생·중고생들 한마음 … 4년간 700여 명 모였죠 유료

    ━ 문화봉사단 '메리(MERRY)' 2015년부터 문화 봉사단 '메리' 를 이끌고 있는 신민지·박주영·김재원(왼쪽부터)씨. 단체를 상징하는 '산타 모자'를 썼다. [임현동 기자] 대다수가 음악 비전공자인 대학생과 중고생으로 이뤄진 봉사단체가 있다. 주 공연 무대는 지하철 역사. 합주와 합창을 한다. 지나가는 시민이 단체의 관객이다. 6개월에 한 차례씩...
  • 중고생 파마 “새 등골 브레이커” vs “비정상의 정상화” 유료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내년 2학기까지 서울 중·고등학교에 '완전 두발 자유화'를 권고하자 “새로운 등골 브레이커가 탄생했다” “학생들 사이의 빈부격차가 확연히 드러날 것”이란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조 교육감의 발표 이후 여성 커뮤니티에는 '두발 자유화'에 대해 의견을 묻는 글들이 올라오며 수십 건의 찬반 댓글이 달리기도 했다. 한 여성 사용자가 “염색...
  • 중고생 파마 “새 등골 브레이커” vs “비정상의 정상화” 유료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내년 2학기까지 서울 중·고등학교에 '완전 두발 자유화'를 권고하자 “새로운 등골 브레이커가 탄생했다” “학생들 사이의 빈부격차가 확연히 드러날 것”이란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조 교육감의 발표 이후 여성 커뮤니티에는 '두발 자유화'에 대해 의견을 묻는 글들이 올라오며 수십 건의 찬반 댓글이 달리기도 했다. 한 여성 사용자가 “염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