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류도매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Briefing] 국세청, 주류 도매상 33곳 세무조사 유료

    국세청은 전국의 주류 도매상 33곳에 대해 일제 조사에 들어간다고 16일 밝혔다. 조사는 지방국세청과 일선 세무서별로 20~40일간 진행된다. 이들은 신용카드 사용이 많은 대형 유흥업소에는 술을 공급하지도 않았으면서 가짜 세금계산서를 발행, 탈세를 부추기고 포장마차.노래방 등 세원 포착이 어려운 사업자에게 세금계산서 없이 술을 공급한 혐의를 받고 있다.
  • 주류도매상 잇단 도산으로 주류 공급 차질 유료

    술 유통기반이 붕괴 위기를 맞고 있다. 국제통화기금 (IMF) 한파로 술 소비가 급격히 줄어든데다 어려움에 처한 주류 제조업체들이 도매상.대리점에 현금결제를 요구하는 바람에 주류 도매상들이 잇따라 도산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일부 소매업소에는 주류 공급이 차질을 빚고 있다. 26일 대한주류도매협회에 따르면 지난 한햇동안 전국 주류도매상 가운데 무려 ...
  • 주류도매상 적자로 허덕-작년 전국 49개업체 부도 유료

    한때 면허만 따면 돈이 저절로 굴러들어와 「황금알을 낳은 거위」로까지 불리던 술도매상이 사양길로 접어들고 있다.90년 면허가 개방되면서 업체가 난립된데다 주류시장도 최근 수년사이 계속 침체상태이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지난 한햇동안 전국에서 49개 업체가 부도를 낸데이어 절반이상의 업체들이 적자에 허덕이고 있으며 올해부터는 무더기 도산사태가 빚어질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