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존재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비즈 칼럼] '드라저씨' 같은 기업은 곤란

    [비즈 칼럼] '드라저씨' 같은 기업은 곤란

    ... 보자마자 주변을 두리번거리더니 “아무도 안 계시나 봐요?”라는 게 아닌가. 아무도 없다니. 여기 집주인이 있는데. 아들이나 세탁소 아주머니에게 왜 나는 보이지가 않는가. 나의 그 희미한 존재감에 씁쓸해 했다. 2년 전, 서울대 생활과학대학 소비자학과 김난도 교수도 강연 중 엄마 신드롬의 확산을 거론하면서 위와 거의 똑같은 자신의 경험담을 얘기한 적이 있다. 당시 많은 사람이 아빠 ...
  • '존재감?', 도대체 뭐라고!

    '존재감?', 도대체 뭐라고!

    [박정웅기자 ] [박수현 '열여덟, 너의 존재감', 간행물윤리위원회 우수 저작 및 출판지원 사업 선정작] 존재감? 요즘 십대들의 입에 가장 자주 오르는 말 가운데 하나다. 열에 아홉은 '존재감이 없어' 고민이고, 혹은 '미친 존재감'을 갖고 싶어 애를 태운다. 이들이 말하는 존재감은 '인정 욕구'에 다름 아니다. 내가 여기 있다는 걸, 나도 살아 있다는 걸 누구라도 ...
  • [Book]미친 존재감, 노력으로 쟁취할 수 있다

    [Book]미친 존재감, 노력으로 쟁취할 수 있다

    [강인귀기자 deux1004@] [ ] `미친 존재감`이란 말이 있다. 주인공 뒤에 물러나 있는 병풍 같은 존재임에도 사람들에게 각인시키는 조연을 일컫는 말이다. 이렇게 우리 주위에도 굉장히 평범해 보이고 잘난 것 없어 보이는데 유난히 존재감 넘치는 사람들이 있는 반면 아무리 해도 `보통의 존재`로만 기억되는 사람들이 있다. 이런 차이가 나는 이유는 무엇일까. ...
  • 개성있는 얼굴 `미친 존재감`, 절대 美의 틀을 깨다

    개성있는 얼굴 `미친 존재감`, 절대 美의 틀을 깨다

    올해 연예계 핫 키워드로 떠올랐던 `미친 존재감`. `미친 존재감`이란 짧은 방송분량에 비해 단번에 알 수 있는 외모와 캐릭터를 갖고 있어서 단 몇 초 출연만으로도 "아! 그 사람이다"라며 한눈에 알아볼 수 있는 사람을 말한다. 올해 등장한 미친 존재감의 대표주자로는 티벳궁녀와 배우 송새벽을 꼽을 수 있으며, 이들은 그들만의 매력으로 본인조차 예상 못한 인기를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비즈 칼럼] '드라저씨' 같은 기업은 곤란

    [비즈 칼럼] '드라저씨' 같은 기업은 곤란 유료

    ... 보자마자 주변을 두리번거리더니 “아무도 안 계시나 봐요?”라는 게 아닌가. 아무도 없다니. 여기 집주인이 있는데. 아들이나 세탁소 아주머니에게 왜 나는 보이지가 않는가. 나의 그 희미한 존재감에 씁쓸해 했다. 2년 전, 서울대 생활과학대학 소비자학과 김난도 교수도 강연 중 엄마 신드롬의 확산을 거론하면서 위와 거의 똑같은 자신의 경험담을 얘기한 적이 있다. 당시 많은 사람이 아빠 ...
  • [Success Style] 나를 상징하는 '캐릭터' 만들어라

    [Success Style] 나를 상징하는 '캐릭터' 만들어라 유료

    ... 있느냐가 직장 생활 롱런의 포인트다.” 문화평론가 김헌식씨의 말이다. 그의 주장에 따르면, 캐릭터가 없는 무색무취한 직장인보다는 차라리 비호감 캐릭터가 더 나을 수도 있다. 캐릭터는 존재감보다 더 구체적인 표현이다. 최근 우리 직장인들은 존재감에 대해 부쩍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 6월 취업포털사이트 '스카우트'의 여론조사 결과만 봐도 그렇다. 406명의 대상자 가운데 ...
  • “중국에 더 이상 한국은 없다” 자금성 주변서 사라진 한식당

    “중국에 더 이상 한국은 없다” 자금성 주변서 사라진 한식당 유료

    ... 그리고 2019년 2월 다시 중국에 나왔다. 15년 만이다. 만나는 이마다 묻는다. 뭐가 가장 크게 달라졌냐고. 그게 뭘까 곰곰이 생각해봤다. 최근 내린 결론은 이렇다. “한국이란 나라의 존재감은 이제 중국에서 거의 사라졌구나.” 베이징에 오니 중국 지인이 점심 자리를 마련했다. 예의는 서로 오가야 하지 않나(禮尙往來). 얼마 후 내가 초청하기로 했다. 중국 지인은 한식을 희망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