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의혹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대검 간부, 상관 심재철에게 “네가 검사냐, 조국 변호인이냐”

    대검 간부, 상관 심재철에게 “네가 검사냐, 조국 변호인이냐” 유료

    심재철(左), 양석조(右)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의혹 사건을 지휘했던 대검찰청 검찰 간부가 공개 장소에서 새롭게 임명된 검사장에게 고성을 내며 반발한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서울중앙지검 ... 자리했다고 한다. 윤 총장을 비롯해 대검 간부가 자리에 앉고 시간이 흐른 뒤 서울중앙지검의 조국 전 장관 일가 수사를 지휘했던 양석조(47·사법연수원 29기) 대검 반부패·강력부 선임연구관이 ...
  • 유재수 감찰 무마 혐의, 조국 전 장관 재판 넘겨 유료

    검찰이 17일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을 무마한 혐의(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로 조국(55) 전 법무부 장관을 재판에 넘겼다. 지난달 가족 비리 의혹으로 기소된 조 전 장관은 두 종류의 재판을 받게 됐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재직했던 2017년 말 유 전 부시장(당시 금융위 금융정책국장)에 대한 특별감찰반 감찰을 방해한 것으로 ...
  • 유재수 감찰 무마 혐의, 조국 전 장관 재판 넘겨 유료

    검찰이 17일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을 무마한 혐의(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로 조국(55) 전 법무부 장관을 재판에 넘겼다. 지난달 가족 비리 의혹으로 기소된 조 전 장관은 두 종류의 재판을 받게 됐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재직했던 2017년 말 유 전 부시장(당시 금융위 금융정책국장)에 대한 특별감찰반 감찰을 방해한 것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