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이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답답했던 14일, 피할 수 없어 즐겼죠

    답답했던 14일, 피할 수 없어 즐겼죠 유료

    ... 상태를 체크했습니다. 독일에서 함께 지냈던 어머니와 형이 귀국해 홀로 지냈습니다. 14일간 단 한 번도 문밖으로 나서지 않았습니다. 현지의 지인이 시장을 봐서 집 문 앞에 놓아줬습니다. 가 문 앞에 내놓은 쓰레기도 그분이 버려주셨어요. 가끔 바람을 쐬러 테라스에 나간 정도였습니다. 킬은 덴마크와 인접한 독일 북부 도시입니다. 햇볕이 귀한데, 공교롭게도 격리 기간 날씨가 좋았습니다. ...
  • 코로나 전쟁 두달, 이젠 의료진도 위험하다…"공황장애까지"

    코로나 전쟁 두달, 이젠 의료진도 위험하다…"공황장애까지" 유료

    ... 없다. 서 원장은 “초과근무가 연속되면서 직원들의 피로도가 쌓이고 있다. 자칫 주의가 흐트러져 (의료진)감염 위험이 커질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극심한 업무 피로도와 중압감을 견디지 못하고 사표를 출하는 일도 생긴다. 서 원장은 “업무 강도로 인한 건강 상태를 이유로 그만두는 의료진도 있다”고 말했다. 이 병원에는 현재 350명 넘는 코로나 환자가 입원해있다. ━ 봉사자 떠난 자리 ...
  • 답답했던 14일, 피할 수 없어 즐겼죠

    답답했던 14일, 피할 수 없어 즐겼죠 유료

    ... 상태를 체크했습니다. 독일에서 함께 지냈던 어머니와 형이 귀국해 홀로 지냈습니다. 14일간 단 한 번도 문밖으로 나서지 않았습니다. 현지의 지인이 시장을 봐서 집 문 앞에 놓아줬습니다. 가 문 앞에 내놓은 쓰레기도 그분이 버려주셨어요. 가끔 바람을 쐬러 테라스에 나간 정도였습니다. 킬은 덴마크와 인접한 독일 북부 도시입니다. 햇볕이 귀한데, 공교롭게도 격리 기간 날씨가 좋았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