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약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돼지열병 백신, 경제성 떨어져 다국적 제약사 무관심” 유료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ASFV)는 치사율 100%의 돼지 전염병이다. 현재까지 백신은 없다. 이와 관련해 서정향 건국대 수의학과 교수는 지난 6월 '수의과학 저널'에 발표한 논문에서 이 바이러스에 대한 백신이 개발되지 않은 요인에 대해 “바이러스의 유전자 구조가 복잡하고, 감염된 돼지의 면역반응에 맞게 변이해 백신 개발에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이...
  • “돼지열병 백신, 경제성 떨어져 다국적 제약사 무관심” 유료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ASFV)는 치사율 100%의 돼지 전염병이다. 현재까지 백신은 없다. 이와 관련해 서정향 건국대 수의학과 교수는 지난 6월 '수의과학 저널'에 발표한 논문에서 이 바이러스에 대한 백신이 개발되지 않은 요인에 대해 “바이러스의 유전자 구조가 복잡하고, 감염된 돼지의 면역반응에 맞게 변이해 백신 개발에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이...
  • 코오롱 몰랐다는데 日제약사는 왜···인보사 4대 미스터리

    코오롱 몰랐다는데 日제약사는 왜···인보사 4대 미스터리 유료

    ━ 인보사 논란, '안전성'에서 '기업 신뢰 문제'로 코오롱이 내놓은 세계 최초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인 '인보사 케이주(이하 인보사)'를 둘러싼 의문점이 커지고 있다. 최근 일본 제약사인 미쓰비시다나베 측이 “코오롱티슈진(인보사의 개발사, 이하 티슈진)은 2017년 3월에 이미 인보사가 '연골유래세포'가 아닌 '신장유래세포'에서 나왔단 걸 알았다”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