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당 활동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서울대 총학생회 회장 “정당 사주받고 활동한다는 의혹은 허위사실”

    서울대 총학생회 회장 “정당 사주받고 활동한다는 의혹은 허위사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게 제기된 여러 의혹을 비판하며 후보직 사퇴를 요구하고 나선 서울대 총학생회의 도정근 회장이 과거 정당 활동을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데 대해 27일 “어떠한 정당에도 소속된 적 없으며 정당 활동을 해본 적도 단 한 번도 없다”고 밝혔다. 도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대 총학 페이스북에 “...
  • '정치중립 의무' 부천 단체 간부가 10년간 정당활동

    '정치중립 의무' 부천 단체 간부가 10년간 정당활동

    【부천=뉴시스】정일형 기자 =정치적 중립 의무가 있는 경기 부천의 한 국민운동단체 고위간부가 10년 가까이 자유한국당 당적을 갖고 활동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이 간부는 특히 최근 열린 부천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일주일뿐'이라고 허위증언한 사실이 확인됐다. 10일 부천시의회 행정복지위원회 정재현 위원장에 따르면 지난 2005년 11월 1일 취...
  • 泰총리, 내달 7일 정당대표들과 금지됐던 정당활동재개 논의

    泰총리, 내달 7일 정당대표들과 금지됐던 정당활동재개 논의

    【방콕(태국)=AP/뉴시스】유세진 기자 =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가 다음달 7일 내년 태국 총선에서 경쟁할 정당 대표들을 초청해 4년여 전 쿠데타로 정권을 잡은 이후 금지됐던 정당 활동 재개를 논의한다. 쁘라윳 총리는 23일 12월7일 방콕의 로열 타이 군클럽에서 정당 대표들과 만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곳은 2014년 5월 그가 이끈 쿠데타가 발표됐던 ...
  • 문 대통령 “정당한 언론활동 탄압한 국가권력에 유감”

    문 대통령 “정당한 언론활동 탄압한 국가권력에 유감”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자유언론실천선언 44주년 기념식 축사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이자 촛불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자유언론을 지키려는 모든 실천을 지지하고 응원한다”고 밝혔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10·24 자유언론실천선언 44주년' 기념식에 문 대통령 대신 참석해 축사를 읽었다. 문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조국, 야당 혁신위원으로 첫 정당활동 … “총선엔 불출마”

    조국, 야당 혁신위원으로 첫 정당활동 … “총선엔 불출마” 유료

    조국 조국(50)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새정치민주연합에서 일하게 됐다. 직함은 혁신위원이다. 그는 10일 김상곤 혁신위원장이 발표한 혁신위원 10명의 명단에 포함됐다. 조 교수는 발표 직후 페이스북에 “과거 혁신위원장 후보로 이름이 거론되고 이에 대해 당내 찬반이 이어지면서 혁신위원장을 사양한 바 있다. 혁신위원으로의 참여 여부를 놓고 많은 고민...
  • "네오나치 정당 활동 금지" 독일 연방상원, 헌법소원

    "네오나치 정당 활동 금지" 독일 연방상원, 헌법소원 유료

    네오나치 정당인 독일국가민주당(NPD)의 활동금지를 요청하는 헌법소원이 3일(현지시간) 독일연방 헌법재판소에 제출됐다. 독일 16개 주정부 대표로 구성된 분데스라트(연방상원)는 NPD의 이데올로기가 히틀러 나치당인 국가사회주의독일노동당(NSDAP)과 같다며 금지를 청구했다. 1964년 창당된 NPD는 오랫동안 5% 지지를 얻지 못해 연방과 주의회에 진출하...
  • 새누리당은 '환영' … "정당활동 금지 조속히 결정을" 유료

    새누리당 유일호 대변인은 5일 “대한민국의 헌법적 가치와 질서를 지키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으로 보며 정부의 판단을 존중한다”고 통합진보당 해산 심판청구 결정을 환영했다. 유 대변인은 “헌법재판소는 헌법과 원칙에 따라 청구안을 면밀히 검토하고 신속한 결론을 내려 더 이상의 혼란을 막고 대한민국의 헌법적 가치와 법 질서를 지켜주기를 당부한다”며 “이번 사건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