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사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진] 6·25 전사자 합동 안장식

    [사진] 6·25 전사자 합동 안장식 유료

    6·25 전사자 합동 안장식 6·25 전사자 발굴 유해 중 신원이 확인된 3명의 합동 안장식이 13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엄수됐다. 이날 안장된 유해는 1951년 인제에서 전사한 원영철 일등중사와 강원도 평창에서 전사한 김홍조 하사, 설악산에서 전사한 김영인 유격대원이다. 김성태 객원기자
  • [사진] 6·25 전사자 합동 안장식

    [사진] 6·25 전사자 합동 안장식 유료

    6·25 전사자 합동 안장식 6·25 전사자 발굴 유해 중 신원이 확인된 3명의 합동 안장식이 13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엄수됐다. 이날 안장된 유해는 1951년 인제에서 전사한 원영철 일등중사와 강원도 평창에서 전사한 김홍조 하사, 설악산에서 전사한 김영인 유격대원이다. 김성태 객원기자
  • 하재헌 중사 울분 "北지뢰도 버텼는데, 국가가 명예 빼앗아"

    하재헌 중사 울분 "北지뢰도 버텼는데, 국가가 명예 빼앗아" 유료

    ... 아니었다는 점이 전상으로 인정할 수 없는 이유로 적시됐다. 하지만 그런 논리대로라면 천안함 사건처럼 진돗개 발령을 내리지 않은 상태에서 당하는 기습 공격이나 폭격·포격에 군인이 숨져도 전사자로 인정될 수 없다는 말과 같다. 또 한가지 주요 이유는 지뢰 사고에 대한 명시적인 규정이 보훈 관계 법령에 없다는 점이다. 하지만 이는 국방부가 군인사법 시행령의 전상자 분류기준을 개정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