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외투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인터뷰] 김세연 “현재 이해관계보다 태어날 세대 위한 입법활동 해야”

    [인터뷰] 김세연 “현재 이해관계보다 태어날 세대 위한 입법활동 해야” 유료

    ... 불러일으킬 수 있다. 결국 키는 여당이 쥐고 있다. 여당이 정국을 어떻게 풀어가느냐에 따라 극한투쟁의 반복ㆍ악화냐 아니면 조금 더 합리적인 대화가 가능한 국회가 되느냐가 결정될 것 같다. 20대 ... 두꺼워져야 한다. 그래서 극단주의 세력을 밀어내야 한다. 20대 국회에서 야당은 주로 단식ㆍ삭발ㆍ장외투쟁과 같은 강경책을 펼쳤다. 깊은 고민이나 성찰, 혹은 창의적인 해법이나 노련한 협상력 같은 ...
  • “여당 독주 땐 여론 힘으로 제동”

    “여당 독주 땐 여론 힘으로 제동” 유료

    ... 풀어야 한다. 미래한국당과는 빨리 합칠수록 좋다.” 여당의 힘이 더 커졌다. 어떻게 대응할 건가. “협조할 것은 협조하되 반대할 것은 적극 반대하겠다.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면, 장외투쟁도 할 것이다. 180석을 가진 여당이 밀어붙이면 국민에게 호소해 '여론의 힘'으로 막는 것 외엔 다른 방법이 없지 않나. 다만 여당이 협치의 기회를 날려버리고, 힘으로만 밀어붙이진 않을 ...
  • “아스팔트 보수와 결별할 것”

    “아스팔트 보수와 결별할 것” 유료

    ... 대선도 잡을 수 없다”며 “수도권을 이해하는 사람이 원내 지도부를 이끌어야 한다”고 말했다. 총선 참패의 이유가 뭔가. “국민과 눈높이를 맞추는 데 완전히 실패했다. '아스팔트' 투쟁, 장외 투쟁 등 강경한 방식으로만 문제를 해결하려고 했다. 대안도 없이 반대만 하는 이미지가 굳어지다 보니 국민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더불어민주당의 독주가 예상된다. “많이 걱정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