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작곡가 진은숙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너무 어려워서” 24년 만에 연주되는 진은숙의 음악

    “너무 어려워서” 24년 만에 연주되는 진은숙의 음악 유료

    9일 진은숙을 연주하는 에스메 콰르텟. 왼쪽부터 배원희, 하유나, 김지원, 허예은. [사진 크레디아] 이 곡은 바이올린의 활을 굉장히 빠르게 떨듯이 움직이는 트레몰로로 시작한다. 바이올리니스트는 한 악장 전체에 걸쳐 5분 정도 빠르고 반복적으로 트레몰로를 지속해야 한다. 작곡가 진은숙(59)이 1996년 지은 현악4중주 '파라메타스트링'이다. 진은숙의 유일한 현악4중주로, 총 ...
  • Easing through intricate concertos : Pianist has made career of playing pieces by Brahms and Unsuk Chin 유료

    ... 새 139년 뛰어넘은 김선욱 피아니스트 김선욱은 일주일 새에 139년을 오간다. 1일엔 작곡가 진은숙의 피아노 협주곡을 연주했다. 8일엔 브람스 협주곡 1번을 연주한다. 각각 1997년, ... 그만큼 다른 곡이다. 139년 뛰어넘기가 피아니스트에게 어떤 경험인지 김선욱에게 물었다. 우선 진은숙의 협주곡.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롯데콘서트홀에서 김선욱은 서울시립교향악단과 함께 리허설을 ...
  • 건반 위 시간여행 … 일주일 새 139년 뛰어넘은 김선욱

    건반 위 시간여행 … 일주일 새 139년 뛰어넘은 김선욱 유료

    ...숙의 피아노 협주곡을 리허설 하고 있는 피아니스트 김선욱. 난해하기로 유명한 작품이다. 그는 작곡가와 협의하여 음악을 만들어가는 현대음악에 대해 “짜릿하다”고 말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피아니스트 김선욱은 일주일 새에 139년을 오간다. 1일엔 작곡가 진은숙의 피아노 협주곡을 연주했다. 8일엔 브람스 협주곡 1번을 연주한다. 각각 1997년, 1858년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