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본시장 불공정거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압수수색ㆍ통신조회…자본시장 불공정거래 잡는 특사경 출범

    압수수색ㆍ통신조회…자본시장 불공정거래 잡는 특사경 출범

    출범식에서 인사말씀 중인 윤석헌 금감원장 [금융감독원] 압수수색·통신조회 등 강제 수단을 활용해 자본시장 불공정거래를 수사하는 금융감독원 특별사법경찰(이하 특사경)이 공식 출범했다. 특사경의 수사 범위는 금융위원회 증권선물위원회 위원장이 결정한 신속이첩(패스트트랙) 사건으로 한정됐다. 금감원은 18일 오전 여의도 본원에서 '금융감독원 자본시장 특별사법경...
  • "최근 6년간 자본시장 불공정거래 901건 적발"···미공개정보 이용 절반은 내부자

    "최근 6년간 자본시장 불공정거래 901건 적발"···미공개정보 이용 절반은 내부자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최근 6년간 금융감독원이 자본시장 불공정거래로 적발한 건수가 900건에 이르렀다. 10건 중 2건 이상은 미공개정보이용 위반이었고 위반자 절반 이상은 대주주와 임직원 등 내부자였다. 16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해영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금감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2년 1월부터 올해 6월까지 금감원이 ...
  • 허위 상장계획 흘려 주식 매도한 대표···자본시장 불공정거래 '심각'

    상반기 56건 불공정거래행위, 이중 29건 검찰이첩 올들어 내부 미공개정보이용사건 43%로 높아져 【서울=뉴시스】 안호균 기자 = 한 비상장사 대표 A씨는 주식 중개인을 통해 상장을 추진하다는 허위 투자설명 자료를 시장에 흘리고 주요 주주들의 주식을 일반 투자자들에게 파는 방법으로 37억원의 부당이득을 취했다. 금융감독원은 A씨를 자본시장법 제178조(부정...
  • 금감원, 자본시장 불공정거래 제보자 5명에 포상금 1억2075만원 지급

    【서울=뉴시스】김지은 기자 =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자본시장 불공정거래행위에 대한 조사 및 조치에 도움을 준 제보자 5명에 총 1억2075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했다고 13일 밝혔다. 역대 최고 수준으로 지난해 4월 단일 건으로 최고 수준인 5920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한 바 있다. 포상 대상자들은 시세조종, 미공개정보이용 및 부정거래 등 혐의에 대해 구체적인 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