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임창용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임창용
(林昌龍 / LIM,CHANG-YONG)
출생년도 1976년
직업 스포츠인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 '임창용 방출' 후폭풍, KIA팬들의 풍운아 베테랑 투수 존중

    '임창용 방출' 후폭풍, KIA팬들의 풍운아 베테랑 투수 존중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스타투수 임창용(42)을 방출한 KIA 타이거즈가 후폭풍에 휩싸였다. KIA 팬들은 임창용 방출이라는 뉴스를 접하자마자 KIA의 결정에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일방적 방출 통보는 올 시즌 내내 KIA 투수진의 버팀목이 돼 준 베테랑 선수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며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KIA는 24일 임창용을 내년 시즌 전력 외 ...
  • KIA-임창용 방출의 미스테리

    KIA-임창용 방출의 미스테리

    '동행'을 슬로건으로 내세우는 KIA의 레전드 대우는 형편없다. 1998년 12월 14일, 해태는 임창용을 삼성으로 트레이드 하며 양준혁 ·곽채진 ·황두성에 현금 20억원을 받았다. 당시 20억원은 굉장히 큰 액수였다. 모기업의 재정이 좋지 않던 탓에 선수를 팔아 부족한 구단의 운영 경비를 채운 것이다. 임창용은 자신의 의사와 관계없이 고향팀을 ...
  • 임창용의 최다 6이닝 2실점, 102개 역투가 만든 역전승 발판

    임창용의 최다 6이닝 2실점, 102개 역투가 만든 역전승 발판

    임창용이 6일 광주 넥센전에서 역투하고 있다. 사진=KIA 제공 KIA 임창용(42)의 손을 떠난 102번째 공. 넥센 김민성이 쳤지만 우익수 플라이로 잡혔다. '1군 최고령 선수' 임창용이 선발 전환 후 첫 퀄리티 스타트(6이닝 3실점 이하)를 기록하는 순간이었다. KIA는 6일 광주에서 열린 넥센과의 경기에서 8회 안치홍의 만루 홈런 속에 ...
  • 42세 임창용, 2번째 최고령 선발승 기록할 수 있을까

    42세 임창용, 2번째 최고령 선발승 기록할 수 있을까

    KIA 타이거즈 베테랑 투수 임창용(42)이 20일 선발 투수로 마운드에 오른다. KIA 임창용이 역투하고 있다.[중앙포토] 김기태 KIA 감독이 임창용을 20일 오후 6시30분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릴 KT 위즈전 선발로 내겠다고 밝혔다. KIA는 부진에 빠진 외국인 투수 팻 딘을 불펜으로 이동시켰다. 그래서 구멍난 선발 자리를 메울 카드를 고민하던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어쩌면 마지막? 임창용의 가을야구는 끝나지 않았다

    어쩌면 마지막? 임창용의 가을야구는 끝나지 않았다 유료

    임창용(KIA·40)은 두 팔을 번쩍 들었다. 가쁜 숨을 몰아쉬면서도 그의 얼굴에는 승리의 기쁨이 묻어 나왔다. 어쩌면 마지막이 될지 모를 가을 야구. 마흔 살 임창용의 가을은 그렇게 빛났다. 임창용은 1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와일드카드(WC) 결정전 1차전에서 팀이 4-2로 앞선 9회 1이닝 무실점으로 승리를 지켜 냈다. 아웃 카운트 3개를 잡는 데 필요한 ...
  • 어쩌면 마지막? 임창용의 가을야구는 끝나지 않았다

    어쩌면 마지막? 임창용의 가을야구는 끝나지 않았다 유료

    임창용(KIA·40)은 두 팔을 번쩍 들었다. 가쁜 숨을 몰아쉬면서도 그의 얼굴에는 승리의 기쁨이 묻어 나왔다. 어쩌면 마지막이 될지 모를 가을 야구. 마흔 살 임창용의 가을은 그렇게 빛났다. 임창용은 1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와일드카드(WC) 결정전 1차전에서 팀이 4-2로 앞선 9회 1이닝 무실점으로 승리를 지켜 냈다. 아웃 카운트 3개를 잡는 데 필요한 ...
  • 어쩌면 마지막? 임창용의 가을야구는 끝나지 않았다

    어쩌면 마지막? 임창용의 가을야구는 끝나지 않았다 유료

    임창용(KIA·40)은 두 팔을 번쩍 들었다. 가쁜 숨을 몰아쉬면서도 그의 얼굴에는 승리의 기쁨이 묻어 나왔다. 어쩌면 마지막이 될지 모를 가을 야구. 마흔 살 임창용의 가을은 그렇게 빛났다. 임창용은 1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와일드카드(WC) 결정전 1차전에서 팀이 4-2로 앞선 9회 1이닝 무실점으로 승리를 지켜 냈다. 아웃 카운트 3개를 잡는 데 필요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