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일오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도루묵이 풍년이래요” 펄떡이는 겨울 바다를 맛보다

    “도루묵이 풍년이래요” 펄떡이는 겨울 바다를 맛보다 유료

    일일오끼 - 동해 묵호항에서는 매일 아침 활어, 선어 경매장이 선다. 오전 9시 선어 경매가 시작되자 싸늘했던 부둣가에 비로소 활기가 돈다. 알이 그득 밴 도루묵, 기름기 좔좔 도는 가자미, 못생긴 곰치가 경매장 바닥에 누워 팔려나가길 기다리고 있다. 눈발 날리는 겨울이면 문득 바다가 궁금해진다. 눈이 시릴 정도로 파란 바다 바라보고 철썩이는 파도 소리 ...
  • “도루묵이 풍년이래요” 펄떡이는 겨울 바다를 맛보다

    “도루묵이 풍년이래요” 펄떡이는 겨울 바다를 맛보다 유료

    일일오끼 - 동해 묵호항에서는 매일 아침 활어, 선어 경매장이 선다. 오전 9시 선어 경매가 시작되자 싸늘했던 부둣가에 비로소 활기가 돈다. 알이 그득 밴 도루묵, 기름기 좔좔 도는 가자미, 못생긴 곰치가 경매장 바닥에 누워 팔려나가길 기다리고 있다. 눈발 날리는 겨울이면 문득 바다가 궁금해진다. 눈이 시릴 정도로 파란 바다 바라보고 철썩이는 파도 소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