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경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놀면 뭐하니?' 유재석, 신입 매니저와 경찰서行..무슨 일?

    '놀면 뭐하니?' 유재석, 신입 매니저와 경찰서行..무슨 ?

    '놀면 뭐하니?' MBC '놀면 뭐하니?'의 지미 유가 환불원정대의 매니저를 확정하고 신입 매니저와 계약서를 작성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신입 매니저의 계약서 속에는 '구속, 묵언수행' 등 어디서도 보지 못한 단어들이 속출해 지미 유를 당황케 만드는가 하면 운전대를 잡은 신입 매니저가 지미 유를 태우고 갑자기 경찰서로 향했다고 해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 "내가 할 일을 했다"…트럼프 지지자 살해한 용의자, 경찰 총에 맞아 숨져

    "내가 할 을 했다"…트럼프 지지자 살해한 용의자, 경찰 총에 맞아 숨져

    [제공=뉴욕타임스] 지난달 말 미국 서부 워싱턴주 포틀랜드에서 큰 집회가 열렸습니다. 경찰의 과잉 대응으로 흑인들이 잇따라 숨진 것에 항의하기 위해서입니다. 경찰을 비판하는 시위대는 물론 트럼프 지지자들까지 모여들었습니다. 양측이 충돌하는 과정에서 한 남성이 총에 맞아 숨졌습니다. 이 남성은 트럼프 지지자였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총을 쏜 사람을 ...
  • '휴가지에서 무슨 일이' 맨유 주장 매과이어, 그리스서 경찰에 체포

    '휴가지에서 무슨 이' 맨유 주장 매과이어, 그리스서 경찰에 체포

    AP=연합뉴스 제공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주장 해리 매과이어(27)가 그리스 휴가지에서 폭행 사건에 연루돼 체포됐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21일(현지시간) "맨유 주장 매과이어가 여름 휴가를 떠난 그리스 미코노스섬에서 폭행 사건에 연루돼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BBC는 "현지 검찰도 경찰관과 실랑이를 펼친 외국인 3명을 체포했다고 발표했다"고 전했다...
  • "실종자들이 알아서 한 일" 책임 없다는 춘천시·경찰

    "실종자들이 알아서 한 " 책임 없다는 춘천시·경찰

    [앵커] 조금 전 김재현 기자가 실종 직전 영상 보여드렸다시피, 이런 위험한 상황에서 누가, 그리고 왜 배를 타고 작업을 하라고 지시했는지 의아합니다. 오늘(7일) 춘천시와 경찰이 각각 내놓은 입장만을 놓고 보면 이 사고의 책임을 누가 져야 할 지 알 수 없습니다. 춘천시는 시가 지시한 적이 없고, 실종 공무원이 휴가 중에 스스로 나와서 일했다고 했습니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종합IS] '음란물 유포' 로이킴, 몰래 입국→경찰 출석…일 키운 소속사

    [종합IS] '음란물 유포' 로이킴, 몰래 입국→경찰 출석… 키운 소속사 유료

    가수 로이킴이 몰래 입국한지 35시간만에 경찰에 출석했다. 수척해진 얼굴로 포토라인에 선 로이킴은 고개부터 숙였다. 하지만 '엄친아' 이미지에 배신당한 대중들의 실망과 비난의 목소리는 계속 되고 있다. 로이킴은 지난 2일 정준영이 불법 성관계 동영상을 촬영·유포한 카카오톡 대화방 멤버 K씨로 지목됐다. 정준영과 로이킴은 2012년 Mnet ...
  • 검찰 “법치주의 근간을 흔드는 경찰 “예외조항 많아 큰 의미 없어” 유료

    수사권 조정안이 도출됐지만 검찰과 경찰 어느 한쪽도 만족하지 못했다. 합의문에 대한 서로 간의 해석도 엇갈렸다. 특히 수사종결권에 대해 경찰은 “예외조항이 많아 크게 의미가 없다”고 해석하는 반면 검찰은 “법치주의의 근간을 흔드는 일”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경찰은 표면적으론 정부가 발표한 합의문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입장문을 통해 “견제와 균형의 원리가...
  • 경찰청, 혐한 단체 '재특회' 극우파 규정 유료

    일본 경찰청은 3일 발간한 '치안의 회고와 전망'에서 혐한 단체인 '재일특권을 허용하지 않는 시민모임'을 “극단적인 민족주의·배외주의적 주장에 기초해 활동하는 우파계 시민단체”라고 규정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혐한 시위 규제에 여전히 소극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