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미래 결정하는 날 정족수도 못 채워 “콩가루 정당 더 추락”

    미래 결정하는 날 정족수도 못 채워 “콩가루 정당 더 추락” 유료

    미래통합당 전국위에서 김종인 비대위원장 임명안이 가결된 이날 오후 심재철 당 대표권한대행이 귀가하던 김종인 전 총괄선거대책위원장(오른쪽)을 서울 종로구 자택 앞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총선-대선-지방선거-총선을 4연패한 미래통합당은 이제 비상대책위를 꾸리는 것조차 힘든 정당이 됐다. “'콩가루 정당'이 더 밑바닥으로 추락하고 있다”는 자조가 나온다. ...
  • 심재철·김종인 저녁회동 불발…"여러 상황 있어 못 만난 것"

    심재철·김종인 저녁회동 불발…"여러 상황 있어 못 만난 것" 유료

    ... 논의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미래통합당의 대표 권한대행인 심재철 원내대표는 23일 저녁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과 만난다고 예고했다. 비상대책위원장을 맡아달라고 공식 제안하는 자리였다. 이날 오후엔 “만나러 간다”고 말했다. 하지만 김 전 위원장은 이날 밤 기자들에게 “심 원내대표를 만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를 볼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엔 “별 관심이 ...
  • 황교안 “현역 50% 물갈이…총선 이겨 제왕적 대통령제 개헌”

    황교안 “현역 50% 물갈이…총선 이겨 제왕적 대통령제 개헌” 유료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전직 당 대표 및 비상대책위원장들과 오찬에 앞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인명진·김병준 전 비대위원장, 황 대표, 황우여 전 새누리당 대표.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통합은 의무다. 무너지는 나라 앞에서 자유민주세력은 더 이상 분열할 권리가 없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서울 영등포 한국당 당사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