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호진 회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4000여명 골프 접대 의혹" 이호진 전 태광 회장 수사 착수

    "4000여명 골프 접대 의혹" 이호진 전 태광 회장 수사 착수

    이호진 전 태광그룹 회장. [연합뉴스] 정관계 고위 인사들 4000여명에게 '골프 접대'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이호진 전 태광그룹 회장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29일 서울중앙지검은 시민단체가 이 전 회장을 뇌물공여, 업무상 배임 및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공정거래조사부(부장검사 구승모)에 배당했다. 금융정의연대·태광그룹바로잡기...
  • 이호진 전 태광회장, 징역 3년…횡령·배임 6번째 재판

    이호진 전 태광회장, 징역 3년…횡령·배임 6번째 재판

    【서울=뉴시스】박은비 옥성구 기자 = 보석 기간 중 음주와 흡연으로 '황제보석' 논란을 일으킨 이호진(57) 전 태광그룹 회장이 6번째 재판에서 징역 3년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6부(부장판사 오영준)는 15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 등 혐의로 기소된 이 전 회장에 대한 재파기환송심에서 횡령 및 배임 혐의는 징역 3년을...
  • [속보]이호진 전 태광회장, 징역 3년…재파기환송심 선고

    [속보]이호진 전 태광회장, 징역 3년…재파기환송심 선고

    【서울=뉴시스】
  • 법정으로 들어가는 이호진 전 태광그룹 회장

    법정으로 들어가는 이호진 전 태광그룹 회장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횡령과 배임 등 경영비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호진 전 태광그룹 회장이 1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을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들어가고 있다. 이 전 회장은 지난 2011년 4백억 원대 횡령과 배임 혐의로 구속됐다 질환 등의 이유로 풀려났지만 음주와 흡연 논란으로 다시 구속됐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호진 전 태광 회장 사건 파기환송…대법 “횡령죄 적용 과정 논리적 모순”

    이호진 전 태광 회장 사건 파기환송…대법 “횡령죄 적용 과정 논리적 모순” 유료

    이호진 1300억원대 횡령·배임과 조세포탈 등 혐의로 2011년 구속기소된 이호진 전 태광그룹 회장의 형 확정이 늦춰지게 됐다. 대법원 3부(주심 박보영 대법관)는 30일 이 전 회장의 원심 판결 중 횡령죄 인정 부분에 논리적 모순이 있다는 이유로 원심을 파기해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 대법원 관계자는 “횡령과 조세포탈 부분에 대한 유죄 판단 사...
  • 이호진 태광그룹 회장 선고 11일 앞두고 사퇴

    이호진 태광그룹 회장 선고 11일 앞두고 사퇴 유료

    태광그룹은 10일 이호진(50·사진) 회장이 그룹 회장직과 태광산업·대한화섬 대표이사, 티브로드 홀딩스 등 주요 계열사의 등기임원직에서 물러났다고 밝혔다. 오용일(62) 태광산업 부회장과 박명석(63) 대한화섬 사장도 동반 퇴진했다. 이에 따라 그룹 경영은 당분간 이상훈(60) 태광산업 사장이 맡게 됐다. 태광그룹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그룹 문제로 재...
  • [브리핑] 이호진 태광 회장 징역 7년 벌금 70억 구형 유료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부장 서형민)는 3일 서부지법 형사11부(부장 김종호)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이호진(50) 태광그룹 회장에 대해 징역 7년, 벌금 70억원을 구형했다. 이 회장의 모친 이선애(83) 전 상무에게는 징역 5년에 벌금 70억원을 구형했다. 이 회장은 1400억원대의 회사 돈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