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산가족 상봉행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조카 아닌 것 같다"···상봉장 박차고 나간 이산가족

    "조카 아닌 것 같다"···상봉장 박차고 나간 이산가족

    제2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1회차 둘째 날인 21일 오후 고성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단체상봉에 남측 가족들이 가족을 만나기 위해 만찬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금강산=사진공동취재단] 지난 20일부터 2박3일간 진행된 이산가족 상봉행사에서 진짜 가족이 맞는지 의문을 제기한 가족이 나왔다. 북에 있는 조카를 만나러 이산가족상봉행사에 참여한 이재일(85), 재환 형제는 ...
  • [서소문사진관]눈물바다된 60여년만의 이산가족 상봉 그 현장

    [서소문사진관]눈물바다된 60여년만의 이산가족 상봉 그 현장

    ... 리상철(71)을 만나 기뻐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20일 북한 금강산호텔에 마련된 남북이산가족 단체상봉 행사장은 반세기가 훌쩍 넘은 기간 헤어졌던 혈육을 만난 가족들이 흘린 눈물로 채워졌다. ... 할머니가 북측에서 온 손자며느리 김옥희(34)씨의 가족사진을 보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제2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1회차 첫날인 20일 오후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단체상봉에서 한신자(99)할머니가 북측의 ...
  • 오늘 남북 적십자회담 개최…이산가족 상봉행사 등 논의

    오늘 남북 적십자회담 개최…이산가족 상봉행사 등 논의

    ... 차지하고 있어 이번 회담에서 이산가족 상봉인원 확대와 정례화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지도 관심이다. 그동안 남북은 20차례에 거려 이산가족 상봉을 이뤘지만 행사상봉인원은 많지 않았다. 총 4120가족(남측 2046가족·북측 2074가족), 1만9771명이 상봉했지만, 한 번에 남북 각각 100여 가구 규모로만 진행됐다. 정부는 지난 11일부터 5만7000여 명의 ...
  • [김훈동 칼럼] 남북 이산가족 상봉, 절박하다

    [김훈동 칼럼] 남북 이산가족 상봉, 절박하다

    ... 기대에는 턱없이 부족한 수치다. 그간 남북한 간 경색국면에서 대화와 교류·협력이 중단되어 이산가족 문제를 해결하기는 어려웠다. 이산가족상봉행사를 논의한다니 반가운 일이다. 안타까운 것은 가족을 ... 없다. 그만큼 절박하다는 뜻이다. 남북이 정치적·외교적·군사적으로 풀어야 할 난제가 많겠지만 이산가족 상봉 문제만은 이와 별개로 진행돼야 한다. 가족을 만나는 일에 정치적 이슈가 걸림돌이 돼서는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영종의 평양오디세이] 정부 대북정책 리스트에서 실종된 이산상봉

    [이영종의 평양오디세이] 정부 대북정책 리스트에서 실종된 이산상봉 유료

    이산상봉 '대북정책 최우선 순위' 공염불 되나 지난해 강원도 고성에 위치한 금강산 호텔에서 열린 '제2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마지막 날인 8월 26일 북측 가족들이 버스를 타고 ... 이산상봉에 대한 집중력을 잃고 있다는 목소리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3·1절 경축사에서 “이산가족과 실향민이 단순한 상봉을 넘어, 고향을 방문하고 가족·친지를 만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
  • 이산가족, 객실서 첫 도시락 상봉 … 이틀 만에 또 작별 준비

    이산가족, 객실서 첫 도시락 상봉 … 이틀 만에 또 작별 준비 유료

    ... 호텔 객실에서 가족 별로 개별상봉을 하고, 이어 객실로 배달된 도시락으로 점심을 함께 하며 정을 나눴다. 오후에는 자리를 금강산호텔 연회장으로 옮겨 단체 상봉의 시간도 가졌다. 이전 이산가족 상봉 행사 때는 둘째 날 오전에 약 2시간 가량 개별상봉을 했지만, 식사는 대형 연회장에서 모든 가족이 참가한 가운데 진행했다. 하지만 가족들의 오붓한 시간을 늘려야 한다는 ...
  •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이별 위해 만나다니 … '작별상봉'이란 잔인한 말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이별 위해 만나다니 … '작별상봉'이란 잔인한 말 유료

    ... 먼발치에서 하염없이 손만 흔들어야 하는 표정은 더 슬프다. 이번 이산상봉은 2000년 8·15 상봉 이후 21번째다. 당초 남북한이 서울·평양에서 동시에 상봉행사를 치르던 1~3차 이산가족 만남 ...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는 “김정은을 움직일 수 있는 건 달러 뿐”이라고 단언한다. 이산상봉 담당 기관의 불만을 덜어주는 효과도 거둘 수 있다. 이산가족 행사 한 달 전부터 북측 상봉자들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