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사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슈검색

|

#UN 안전보장이사회

조인스

| 지면서비스
  • KBS 이사회 “검언유착 오보” 양승동 한목소리 질타 유료

    이른바 '검·언 유착' 오보 사태에 대한 보고를 받기 위해 12일 열린 KBS 이사회에서 양승동 사장 등 주요 책임자에게 질타가 쏟아졌다. 서울 여의도 KBS 사옥에서 열린 이사회는 지난달 18일 'KBS 뉴스9'이 한동훈 검사장과 이모 채널A 기자 사이의 공모 정황을 보도했다가 하루 만에 사과한 것을 놓고 보도 경위와 대책을 듣기 위한 자리였다. 보도...
  • 홍콩 보안법 세 대결…미·영 안보리 소집 vs 중 “일본, 미국 따르지 마”

    홍콩 보안법 세 대결…미·영 안보리 소집 vs 중 “일본, 미국 따르지 마” 유료

    백악관에서 브리핑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AP=연합뉴스] 미국이 동맹국들과 함께 홍콩 국가보안법을 통과시킨 중국을 압박하고 나섰다. 이에 중국은 일본에 “미국을 따라가지 마라”며 미리 경고하고 나섰다. 홍콩 보안법 갈등이 국제사회를 둘러싼 미·중 간 세 결집 경쟁으로 비화하는 양상이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 홍콩 보안법 세 대결…미·영 안보리 소집 vs 중 “일본, 미국 따르지 마”

    홍콩 보안법 세 대결…미·영 안보리 소집 vs 중 “일본, 미국 따르지 마” 유료

    백악관에서 브리핑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AP=연합뉴스] 미국이 동맹국들과 함께 홍콩 국가보안법을 통과시킨 중국을 압박하고 나섰다. 이에 중국은 일본에 “미국을 따라가지 마라”며 미리 경고하고 나섰다. 홍콩 보안법 갈등이 국제사회를 둘러싼 미·중 간 세 결집 경쟁으로 비화하는 양상이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