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류당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반우파 운동의 狂風에 맞선 우쭈광·신펑샤 부부

    반우파 운동의 狂風에 맞선 우쭈광·신펑샤 부부 유료

    ... 전국적으로 벌어졌다. 초등학교 교사에서 부장급에 이르기까지 온갖 부류의 사람들 50여만 명이 우파로 낙인이 찍혔다. 문화부 부부장 중 한 사람이 '문예보'에 장편의 글을 발표했다. 제목이“이류당 우파 소집단을 철저히 분쇄하자”였다. 이류당에 출입하던 문화인 거의가 된서리를 맞았다. 베이징 영화제작창은 전체확대회의를 열어 '반혁명 우파분자' 우쭈광(吳祖光)을 성토했다. 문화부 부부장이 ...
  • 중국인이 가장 만나고 싶어했던 '매력남' 왕스샹

    중국인이 가장 만나고 싶어했던 '매력남' 왕스샹 유료

    ... 이뤘다. 주인이 미혼이라는 것까지 알려지자 오후 서너 시부터 사람들이 뱀처럼 줄을 섰다. 쓰촨요리 집에서 각자 볼일을 마친 문화인들은 으레 우쭈광의 집을 찾았다. 우의 집은 완전히 '신(新)이류당'으로 변했다. 쓰촨요리 집 덕분에 우쭈광의 집을 찾아오는 사람들이 더 늘어났다. 감당하기가 버거울 정도였다. 우는 곯을 대로 곯았다. 꾀를 냈다. 유명한 식당이 없는 곳에 집을 한 채 ...
  • 극작가 우쭈광 집에선 저우언라이도 문화비평가

    극작가 우쭈광 집에선 저우언라이도 문화비평가 유료

    ... 우파분자로 몰린 우쭈광, 딩충, 황먀오쯔(왼쪽부터)는 지금의 헤이룽장(黑龍江)성 싼장(三江)평원인 베이다황(北大荒)에 끌려가 3년간 노동을 했다. 1961년 베이징으로 돌아온 세 사람. 김명호 제공 이류당(二流堂)이라는 말은 듣기도 좋고 부르기도 편했다. 기억하기도 좋았다. 전쟁 시절 문화예술인, 학자, 언론인들이 모여 먹고 마시고 마음에 담아 두었던 말들을 편하게 나눌 수 있는 유일한 장소였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