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다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스무 살 인생 최고의 경기 펼친 현대건설 정지윤

    스무 살 인생 최고의 경기 펼친 현대건설 정지윤

    ... 없을 것 같다"고 했다. 이도희 현대건설 감독도 "어리지만 정지윤은 제 몫을 해주고 있다"며 칭찬했다. 사실 좀 더 경기를 빨리 끝낼 기회가 정지윤에게는 있었다. 14-13 매치포인트에서 이다영이 세 차례 공을 올려줬는데 모두 수비에 걸렸다. 정지윤은 "다른 방법으로 공격을 했으면 쉽게 끝낼 수 있었을텐데. 끝나고 나서 후회했다. 좀 더 효진 언니한테 많이 배워서 공격 길을 알아야 ...
  • [포토]이다영,진땀승 기진맥진

    [포토]이다영,진땀승 기진맥진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KGC인삼공사의 경기가 23일 오후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현대건설이 5세트 접전끝에 승리했다. 경기종료후 이다영이 탈진해 코트에 누워있다. 수원=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0.01.23.
  • [포토]이다영,탈진해도 기분 좋아

    [포토]이다영,탈진해도 기분 좋아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KGC인삼공사의 경기가 23일 오후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현대건설이 5세트 접전끝에 승리했다. 경기종료후 이다영이 코트에 누워 기뻐하고있다. 수원=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0.01.23.
  • [포토]이다영,땅을 치고 싶을정도로 좋아~

    [포토]이다영,땅을 치고 싶을정도로 좋아~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KGC인삼공사의 경기가 23일 오후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현대건설 이다영이 5세트 듀스 상황에서 득점한뒤 환호하고있다. 수원=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0.01.23.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여운? 후유증? 여자 국대 우선 과제 '정상 회복'

    여운? 후유증? 여자 국대 우선 과제 '정상 회복' 유료

    지난 16일 펼쳐진 2019-2020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GS칼텍스와 현대건설의 경기. 경기 후 김연경이 코트로 내려가 대표팀 동료였던 양효진과 이다영을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김민규 기자 "다시 생각해도 감동적이다. 드라마 같았다." 여자 배구 국가대표팀 에이스 김연경(32·엑자시바시)이 올림픽 본선 무대 진출을 확정한 아시아대륙예선 여정을 돌아보며 ...
  • '완전체' GS칼텍스, 현건전에 달린 선두권 재도약

    '완전체' GS칼텍스, 현건전에 달린 선두권 재도약 유료

    ... 과정에서 접질렸다. 그러나 골절을 피했고 마침 올림픽 예선전으로 인한 브레이크에 돌입하며 이탈 없이 회복에 매진할 수 있었다. 다른 변수는 국가대표 선수들의 컨디션이다. 현대건설은 세터 이다영(24)과 센터 양효진(31), GS칼텍스는 레프트 강소휘가 지난 12일까지 태국에서 진행된 도쿄 올림픽 아시아대륙 예선을 소화했다. 리그 최고 센터 양효진의 진가는 국제대회에서도 발휘됐다. ...
  • 소리 없이 강했던 알토스 듀오, 여자배구 도쿄행 견인

    소리 없이 강했던 알토스 듀오, 여자배구 도쿄행 견인 유료

    ... 배구의 3회 연속 올림픽 진출을 이끈 김수지(33)와 김희진(29), '알토스 듀오' 얘기다. 핀조명은 건재를 과시한 김연경(32·엑자시바시)과 성장을 증명한 이재영(24·흥국생명), 이다영(24·현대건설), 강소휘(23·GS칼텍스)에 향했다. 그러나 김수지와 김희진의 존재감을 빼놓고 아시아대륙 예선 우승을 논할 수 없다. 화려하진 않지만한결같은 경기력으로 탁월한 내공을 증명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