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금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여자축구, 평양 첫 경기 10골 '폭죽'

    여자축구, 평양 첫 경기 10골 '폭죽' 유료

    평양에서 열린 인도와의 여자 아시안컵 예선 1차전에서 슈팅하는 이금민(오른쪽).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평양에서 애국가를 부르니 뭉클하고 찡했다. 오늘따라 태극기가 더 크게 보였다” 여자축구대표팀 미드필더 이금민(23·서울시청)은 해트트릭을 하고도 차분했다. '낯선 땅' 평양에서 경기를 치르는 어색함에 오는 7일 북한과의 맞대결을 앞둔 비장함을 더한 감정 ...
  • [윤덕여 인터뷰] ① "8회 연속 월드컵 나가 증명하자"

    [윤덕여 인터뷰] ① "8회 연속 월드컵 나가 증명하자" 유료

    ... 유영아가 헤딩으로 득점했을 거라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 남자대표팀은 예전에 위계가 엄격했지만 요즘은 안 그렇습니다. 여자팀은 어떤가요. "허물이 없어요. 최고참 김정미와 막내인 이소담·이금민은 10년 차이인데 스스럼 없이 지냅니다. 밥을 먹을 때 식판 들고 제일 먼저 줄 서는 선수가 막내 이금민이에요. 언니들이 그런 모습을 귀엽게 봐주니 가능한 거죠. 이런 분위기가 참 좋아요." ...
  • [윤덕여 인터뷰] ① "8회 연속 월드컵 나가 증명하자"

    [윤덕여 인터뷰] ① "8회 연속 월드컵 나가 증명하자" 유료

    ... 유영아가 헤딩으로 득점했을 거라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 남자대표팀은 예전에 위계가 엄격했지만 요즘은 안 그렇습니다. 여자팀은 어떤가요. "허물이 없어요. 최고참 김정미와 막내인 이소담·이금민은 10년 차이인데 스스럼 없이 지냅니다. 밥을 먹을 때 식판 들고 제일 먼저 줄 서는 선수가 막내 이금민이에요. 언니들이 그런 모습을 귀엽게 봐주니 가능한 거죠. 이런 분위기가 참 좋아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