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웨일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주의 차] 애스턴마틴 브랜드 최초 SUV 'DBX'

    [이주의 차] 애스턴마틴 브랜드 최초 SUV 'DBX' 유료

    ... 데일리 SUV 차량이다. 632ℓ의 적재 공간과 40대 20대 40의 분할 접이식 뒷좌석을 갖춘 DBX는 동급 최고의 실내 공간과 적재 공간 모두를 갖췄다. 국내 판매 가격(부가세 포함)은 2억4800만원이다. 전량 영국 웨일스에 위치한 애스턴마틴 세인트 아탄 제2공장의 DBX 전용 설비에서 생산된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 호주 휩쓰는 시속 200㎞ 화염토네이도…남한 절반 면적 태워

    호주 휩쓰는 시속 200㎞ 화염토네이도…남한 절반 면적 태워 유료

    ... 메조사이클론의 아랫부분이 고속 하강기류의 영향으로 지표면까지 늘어지면 토네이도가 된다. 전체 높이 10㎞ 이상 되는 메조사이클론 중에서 통상 지표면에서 1㎞ 정도까지가 토네이도다. 뉴사우스웨일스 주 베라라 비치까지 산불이 번지자 캥거루가 주택가로 몰려들었다. [AP=연합뉴스] 호주에선 산불이 계속되면서 마른번개까지 잦아 산불이 추가 발생하고 있다. 뇌우를 동반하는 산불 적란...
  • 역대 최대 산불, 미세먼지 7700까지 치솟아…“300 넘으면 일반인도 위험”

    역대 최대 산불, 미세먼지 7700까지 치솟아…“300 넘으면 일반인도 위험” 유료

    ... 일반인까지 건강이 악화한다”고 우려했다. 관련기사 호주 휩쓰는 시속 200㎞ 화염토네이도…남한 절반 면적 태워 5일 ABC방송 등 호주 언론에 따르면 산불 피해가 가장 극심한 뉴사우스웨일스(NSW)주 소방당국은 현재 주 전역에서 150건의 산불이 진행 중이며, 이 중 64건은 통제가 불가능한 수준이라고 밝혔다. NSW주와 맞닿은 빅토리아주에서도 지난 3일 산불이 다시 시작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