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워킹맘 자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워킹맘 95% “퇴사 고민”…자녀 초등입학 때가 최대 고비

    워킹맘 95% “퇴사 고민”…자녀 초등입학 때가 최대 고비 유료

    일과 육아를 병행하는 워킹맘의 95%는 퇴사를 고민한 것으로 나타났다. 퇴사 위험이 가장 컸던 시기는 자녀가 초등학교 입학했을 때로 꼽았다. 이중 절반 이상은 부모 등 가족의 도움으로 퇴사의 위기를 넘길 수 있었다.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9 한국 워킹맘보고서'를 8일 발표했다. 지난해 이어 두 번째 보고서다. 고등학생 이하...
  • 워킹맘 95% “퇴사 고민”…자녀 초등입학 때가 최대 고비

    워킹맘 95% “퇴사 고민”…자녀 초등입학 때가 최대 고비 유료

    일과 육아를 병행하는 워킹맘의 95%는 퇴사를 고민한 것으로 나타났다. 퇴사 위험이 가장 컸던 시기는 자녀가 초등학교 입학했을 때로 꼽았다. 이중 절반 이상은 부모 등 가족의 도움으로 퇴사의 위기를 넘길 수 있었다.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9 한국 워킹맘보고서'를 8일 발표했다. 지난해 이어 두 번째 보고서다. 고등학생 이하...
  • 워킹맘 자녀교육 성패는 시테크” 유료

    워킹맘 강신미씨의 효과적인 시테크 교육으로 아들 현도영군은 사교육 없이 명문대에 합격했다. [전민규 기자] '워킹맘의 자녀는 좋은 대학에 갈 수 없다'. 이런 고정관념은 깨져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이는 사람이 있다. 워킹맘(직장에 다니면서 자녀를 키우는 여성) 16년차 강신미(48)씨다. 그의 둘째 아들 현도영(19·한성과학고 2)군은 2009학년도 대학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