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운영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피해여성을 메뉴라던 조주빈, 얼굴 감추려해 화났다”

    “피해여성을 메뉴라던 조주빈, 얼굴 감추려해 화났다” 유료

    ... 나가기 위해 지난해 7월부터 100개가 넘는 텔레그램 방에 잠입했다가 n번방의 실체를 알게 됐다. 두 대학생은 본격적인 n번방 취재 시작과 함께 경찰에 실태를 신고해 결국 '박사방' 운영자인 조주빈(25)씨의 구속을 끌어냈다. 이들은 보복 우려 등을 고려해 익명으로 활동 중이다. 다음은 이들과의 문답. n번방을 폭로한 대학생 취재단 '추적단 불꽃'이 25일 중앙일보와 인터뷰하고 ...
  • 검찰, 조주빈 첫 소환조사…담당 검사는 초대 양성평등담당관

    검찰, 조주빈 첫 소환조사…담당 검사는 초대 양성평등담당관 유료

    검찰이 미성년자 성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구속)씨의 신상을 공개하고 기소 전이라도 사건 수사 상황을 일부 공개하기로 했다. 이른바 'n번방' 사건을 전면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 TF(팀장 유현정 여성아동범죄조사부장)는 전날 서울구치소에 수감된 조씨를 26일 처음으로 소환조사했다. 직접 주임검사를 ...
  • 조주빈이 팔로한 여성들 “내 사진도 혹시 n번방에?”

    조주빈이 팔로한 여성들 “내 사진도 혹시 n번방에?” 유료

    25일 텔레그램의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탄 차량이 서울 종로경찰서를 나와 검찰 유치장으로 향하자 시민들이 조씨의 강력 처벌을 촉구하며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구속)씨가 개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한때 6000명 이상을 팔로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의 팔로 대상자인 여성들은 자신이 잠재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