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요즘 웰빙가에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요즘 웰빙가에선] 게임 덕에 체중 감소?

    [요즘 웰빙가에선] 게임 덕에 체중 감소? 유료

    “TV나 컴퓨터는 거의 안 해요”라는 아이의 대답에 엄마가 재빨리 “아니요. 스마트폰 게임은 틈나는 대로 무지 오래 해요”라고 받아치며 아이를 흘겨본다. 비만 진료를 볼 때면 아이들의 TV나 컴퓨터 사용 시간을 항상 물어본다. 하루 2시간 이상인 경우 비만의 위험이 높다고 알려져 있어 사용 시간을 2시간 미만으로 권장하게 된다. 하지만 아이의 대답대로 요...
  • [요즘 웰빙가에선] 샐러드의 함정

    [요즘 웰빙가에선] 샐러드의 함정 유료

    어린 시절 즐겨먹던 음식 중에 사라다빵이란 것이 있었다. 으깬 감자와 오이·당근 등으로 만든 샐러드를 빵에 넣은 것인데, 얼마나 맛있었던지 집에서 여러 번 만들어 먹었던 기억이 난다. 그 당시에는 사과나 각종 과일을 깍뚝썰기해서 마요네즈에 버무리고 건포도를 끼얹은 '과일 사라다'와 얇게 썬 양배추에 마요네즈와 케첩을 적절히 섞어 만든 소스를 뿌려서 먹던 '...
  • [요즘 웰빙가에선] 다이어트에 대한 오해

    [요즘 웰빙가에선] 다이어트에 대한 오해 유료

    “여름휴가 전에 살 빼야 해요.” 이맘때면 어김없이 듣는 말이다. 비만은 만성질병이라 평생 노력해야 한다는 나의 말은 엄마의 잔소리처럼 들리는지 귀를 막고 싶은 표정이다. 이런 환자들은 들어오자마자 식욕 억제제를 찾는다. 비만 치료약이 있다는 것은 의사나 환자 모두에게 반가운 일이다. 하지만 치료를 하는 사람과 받는 사람이 바라보는 방향이 다르면 난감해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