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외자유치 리조트·병원 줄줄이 좌초…물거품 된 '제주 드림'

    외자유치 리조트·병원 줄줄이 좌초…물거품 된 '제주 드림' 유료

    지난 14일 서귀포시 예래동에 들어선 예래휴양형주거단지 출입구가 굳게 잠겨있다. [최충일 기자] 지난 14일 낮 12시 제주도 서귀포시 예래동 해안가 일대. 140여 개의 주택형 건물이 일부는 지어진 채, 또 일부는 미완의 상태로 빼곡히 들어서 있다. 부지에는 공사가 끝나지 않았음을 알리는 펜스가 쳐져 있고 곳곳에는 '출입금지' 팻말이 붙어있다. 공사장 ...
  • 검찰 '채동욱 혼외자 불법 정보수집' 전 국정원 간부 압수수색 유료

    '채동욱 전 검찰총장 개인정보 유출사건'과 관련해 검찰이 서천호 전 국가정보원 2차장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했다. 29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검사)은 이날 오전 국정원 서 전 차장과 고일현 전 종합분석국장, 문정욱 전 국익정보국장 등이 수용된 구치소를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이들은 2013년 검찰의 국정원 댓...
  • 국정원 개혁위 '채동욱 혼외자 사건' 검찰에 수사 의뢰 권고

    국정원 개혁위 '채동욱 혼외자 사건' 검찰에 수사 의뢰 권고 유료

    지난 8월 29일 변호사로 새 출발을 시작한 채동욱 전 검찰총장이 서울 강남구 도곡동에서 법무법인 '서평'을 개소하며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가정보원 개혁발전위원회는 23일 '채동욱 전 검찰총장 혼외자 사건'이 국정원 직원의 단독 행위가 아닐 개연성이 크다며 검찰에 수사 의뢰를 권고했다. 하지만 국정원 지도부가 조직적으로 개입했다는 증거는 찾...