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교당국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동호의 세계 경제 전망] 누가 당선되든 '미국 경제 우선주의' 계속된다

    [김동호의 세계 경제 전망] 누가 당선되든 '미국 경제 우선주의' 계속된다 유료

    ... 빗나갔다. 전 세계가 미 대선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이유다. 누가 집권하느냐에 따라 전 세계의 외교·경제·통상이 요동치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다각도로 선거 결과를 전망하고 있지만, 변하지 않는 ... 가장 위험한 지역으로 꼽힌다. 소매치기가 난무하고 강도와 폭력, 마약과 매춘이 빈발한다. 시 당국과 경찰의 단속도 역부족이라는 게 NYT의 진단이다. 설상가상으로 코로나19가 미 전역을 덮치면서 ...
  • 이낙연 “바이든, 오바마 대북정책 답습 안할 듯” 유료

    ... 답습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초조한 트럼프? TV 인터뷰하다 퇴장…“편파적 진행” 트윗 이 대표는 징용 문제 등 한·일 갈등과 관련해 “이제는 두 나라 정부가 모두 외교 당국 간 협의에 맡기고, 웬만하면 제동 안 걸고 모종의 접점을 찾도록 촉진해주면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양국의 기업과 국민이 낸 성금으로 징용 피해자들에게 위자료를 ...
  • [김동호의 시시각각] 더 많은 BTS와 삼성전자가 필요해

    [김동호의 시시각각] 더 많은 BTS와 삼성전자가 필요해 유료

    ... 중국의 편협한 민족주의를 질타하면서 일방적 굴복은 피할 수 있었다. 이런 분위기 때문에 중국 외교부도 극렬 네티즌의 자제를 유도하고 나섰다. 그러나 신중화주의를 노골화하는 중국 당국과 맹목적 ... 수위를 높이고 있다. 한국은 호주보다 더 취약하다. 북한의 뒷배 역할을 하는 중국의 등거리 외교에서도 생존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 와중에 주미대사는 “70년 전 선택했으니 앞으로도 미국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