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교당국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트럼프의 미국] 외교안보 당국자 “모든 게 불확실해졌다” 유료

    “확실한 건 단 하나, 모든 게 불확실해졌다는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 당선이 확정된 9일 오후 대북정책을 담당하는 당국자는 익명을 전제로 이렇게 말했다. 그를 포함한 외교안보 당국자들이 '트럼프 대통령'에 고민의 한숨을 쉬고 있다. 대북 압박 찰떡 공조를 펼쳐 온 힐러리 클린턴 후보와 달리 트럼프의 대북 정책은 명확하지도 않거니와 셈법 자체가 다르기 때...
  • [트럼프의 미국] 거국내각 서둘러 책임진 당국자가 대미 외교 적극 나서야

    [트럼프의 미국] 거국내각 서둘러 책임진 당국자가 대미 외교 적극 나서야 유료

    최순실 스캔들로 대통령의 안보 결정이 사실상 불가능해지며 트럼프발 충격파에 제대로 대응할 수 없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하루라도 빨리 거국내각을 구성해 제대로 된 대미 외교에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남궁영 한국외대(정치외교학) 교수는 “트럼프가 당선되면서 한·미 동맹에 대한 압력이 커지게 됐다. 더 큰 문제는 우리가 국내적으로 그에 대한 ...
  • 무라야마 “한·일 외교 당국, 위안부 협상 나서라”

    무라야마 “한·일 외교 당국, 위안부 협상 나서라” 유료

    이홍구 전 국무총리(왼쪽)와 무라야마 도미이치 전 일본 총리는 29일 열린 세계평화회의에서 “한·중·일 정상회담이 한반도 통일을 위한 국제 체제 구축으로 이어져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김상선 기자] 한·일 정상회담을 나흘 앞둔 29일 무라야마 도미이치(村山富市) 전 일본 총리는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한·일 외교 당국 간 협상을 정식으로 고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