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교당국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中 대사관 간 김병주, 한미동맹 구호 "같이 갑시다" 건배사

    中 대사관 간 김병주, 한미동맹 구호 "같이 갑시다" 건배사 유료

    ... 행사에서 굳이 이런 표현을 쓸 필요가 있었느냐는 지적이 나온다. '같이 갑시다'는 한·미 고위 당국자들이 한·미 동맹을 지속시키는 핵심 정신을 이야기할 때 종종 써온 표현이다. 6·25 전쟁에서 ... 부사령관을 지낸 김 의원이 이런 함의를 몰랐을 리 없다는 지적이다. 신범철 한국국가전략연구원 외교안보센터장은 “미·중 경쟁이 치열할 수록 국익을 지키려면 미·중 양쪽 모두에 진정성 있고 일관된 ...
  • [김동호의 세계 경제 전망] 누가 당선되든 '미국 경제 우선주의' 계속된다

    [김동호의 세계 경제 전망] 누가 당선되든 '미국 경제 우선주의' 계속된다 유료

    ... 빗나갔다. 전 세계가 미 대선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이유다. 누가 집권하느냐에 따라 전 세계의 외교·경제·통상이 요동치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다각도로 선거 결과를 전망하고 있지만, 변하지 않는 ... 가장 위험한 지역으로 꼽힌다. 소매치기가 난무하고 강도와 폭력, 마약과 매춘이 빈발한다. 시 당국과 경찰의 단속도 역부족이라는 게 NYT의 진단이다. 설상가상으로 코로나19가 미 전역을 덮치면서 ...
  • 이낙연 “바이든, 오바마 대북정책 답습 안할 듯” 유료

    ... 답습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초조한 트럼프? TV 인터뷰하다 퇴장…“편파적 진행” 트윗 이 대표는 징용 문제 등 한·일 갈등과 관련해 “이제는 두 나라 정부가 모두 외교 당국 간 협의에 맡기고, 웬만하면 제동 안 걸고 모종의 접점을 찾도록 촉진해주면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양국의 기업과 국민이 낸 성금으로 징용 피해자들에게 위자료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