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장육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동표 무형문화재 '대금산조' 보유자 별세

    김동표 무형문화재 '대금산조' 보유자 별세 유료

    김동표 국악 명인 가문 출신으로 국가무형문화재 제45호 '대금산조' 보급에 일생을 바친 김동표(사진) 보유자가 10일 노환으로 타계했다. 79세. “소리가 듣는 이의 오장육부를 쑤실 정도로 곰삭아야 한다.” 생전 인터뷰에서 고인이 추구하는 대금 소리를 이렇게 표현했다. 우리 국악이 대접받지 못하던 시절, 유랑극단 악사로 일하며 마침내 무형문화재 보유자로 인정받기까지의 ...
  • [라이프 트렌드&] 해풍에 말려 더 쫄깃한 반건조 민어, 전국으로 배달합니다

    [라이프 트렌드&] 해풍에 말려 더 쫄깃한 반건조 민어, 전국으로 배달합니다 유료

    ... 여름철 비쌀 때는 1㎏당 7만원에 달할 만큼 비싼 어종이다. 큰 것은 한 마리에 50만원이 넘는다. 민어에 대해 조선시대 명의 허준 선생은 『동의보감』에 '맛이 달고 성질이 따뜻해 오장육부의 기운을 돋우고 뼈를 튼튼하게 해 준다'고 썼다. 정약전 선생은 『자산어보』에서 '맛이 담담하고 좋다. 날것이나 익힌 것이나 모두 좋고 말린 것은 더욱 몸에 좋다'고 평가했다. 본가효굴비의 ...
  • [라이프 트렌드&] 해풍에 말려 더 쫄깃한 반건조 민어, 전국으로 배달합니다

    [라이프 트렌드&] 해풍에 말려 더 쫄깃한 반건조 민어, 전국으로 배달합니다 유료

    ... 여름철 비쌀 때는 1㎏당 7만원에 달할 만큼 비싼 어종이다. 큰 것은 한 마리에 50만원이 넘는다. 민어에 대해 조선시대 명의 허준 선생은 『동의보감』에 '맛이 달고 성질이 따뜻해 오장육부의 기운을 돋우고 뼈를 튼튼하게 해 준다'고 썼다. 정약전 선생은 『자산어보』에서 '맛이 담담하고 좋다. 날것이나 익힌 것이나 모두 좋고 말린 것은 더욱 몸에 좋다'고 평가했다. 본가효굴비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