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보균 칼럼] '문재인의 한·중 공동운명체' 그 치명적 진실

    [박보균 칼럼] '문재인의 한·중 공동운명체' 그 치명적 진실 유료

    박보균 중앙일보 대기자 칼럼니스트 말은 씨다. 말은 운을 가른다. 행운과 불운이 찾아온다. 그것은 언어의 오묘함이다. 어이없는 말은 불행의 씨앗이다. 그 이치는 나라에도 작동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한·중은 공동운명체'라고 했다. 그 다짐은 역사의 순리를 거역한다. 자유민주주의만이 한국의 운명이다. 재앙이 몰려왔다. 코로나19는 창궐 중이다. '한·중 전염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