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예영준의 시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예영준의 시선] 사후 14년 만에 땅에 묻힌 '국가의 수인'

    [예영준의 시선] 사후 14년 만에 땅에 묻힌 '국가의 수인' 유료

    예영준 논설위원 며칠 전 신문 국제면 하단에 실린 짧은 기사 한 꼭지에 눈이 꽂혔다. 베이징 특파원 시절의 기억이 떠올랐기 때문이다. 찬바람이 매섭던 2017년 겨울 아침 푸창후퉁(富强胡同)의 허름한 골목길에 있는 자오쯔양(趙紫陽) 총서기의 옛집을 찾아갔다. 덩샤오핑(鄧小平)에 의해 공산당 총서기로 발탁된 개혁파 자오쯔양은 천안문 사태 때 무력진압에 반대...
  • [예영준의 시선] 누가 나라를 둘로 쪼개나

    [예영준의 시선] 누가 나라를 둘로 쪼개나 유료

    예영준 논설위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소싯적 소설 『삼국지』를 꽤나 읽은 매니어임이 틀림없어 보인다. 그렇게 추정하는 이유는 “서초동에는 헤아릴 수 없이 너무나 많은 촛불이 다시 켜졌다. 100만이라고도 하고 200만이라고도 한다”는 셈법이 삼국지를 연상시키기 때문이다. 삼국지의 싸움터에는 시도 때도 없이 100만 대군이 출동하고 툭하면 전멸을 ...
  • [예영준의 시선] “그건 김현종 스타일이고…”

    [예영준의 시선] “그건 김현종 스타일이고…” 유료

    예영준 논설위원 이름만 대면 알만한 경제학자가 15일 페이스북에 이런 글을 올렸다. “우리 경제의 장기침체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본다. 정책 당국자들이 객관적 사실을 인정하려 하지 않는 자세로 일관하고 있는 듯해서 답답하다. 지난해 5월 이후 통계를 선별적으로 이용해서 대국민 홍보용으로 활용하곤 했다.” 과거형으로 쓴 마지막 문장은 하루 뒤 일어날 일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