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예영준 논설위원이 간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예영준 논설위원이 간다] “12월 문재인·아베 만나더라도 성급한 기대는 금물”

    [예영준 논설위원이 간다] “12월 문재인·아베 만나더라도 성급한 기대는 금물” 유료

    ... 강점이 끝난 지 70년을 넘어섰다. 앞으로 한 세대 30년이 더 지나면 나카소네가 말한 시기가 된다. 과연 그때가 되면 나카소네의 예언대로 한·일은 과거의 앙금을 털어 낼 수 있을까. 지금처럼 속 좁은 양국 정부의 자세로는 100년이 아니라 300년이 가도 불가능한 일이 아닐까. 지난 1년 1개월간의 한·일 갈등을 되씹어보며 든 생각이다. 예영준 논설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