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양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건강지킴이] 유산균도 다 같은 유산균이 아닙니다…'특허 균주 녹차 유산균' 우수한 생존력, 장 부착기능 갖춰

    [건강지킴이] 유산균도 다 같은 유산균이 아닙니다…'특허 균주 녹차 유산균' 우수한 생존력, 장 부착기능 갖춰 유료

    ... 최근에는 이러한 면역세포의 70% 이상이 장 점막에 위치한다는 사실이 강조돼면서 장 건강에 대한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 세계 최초 녹차 유래 유산균 장은 음식물의 소화와 영양소의 흡수 및 노폐물 배설이 이뤄지는 소화기관인 동시에 최대 면역기관이다. 따라서 장 건강이 신체 건강의 중심이라고 해도 지나치지 않다. 장 건강의 중요성이 강조되면서 '프로바이오틱스'가 ...
  • [건강지킴이] '코로나19' 확산에 면역력 강화, 폐질환에 효과 있는 비타민C 주목

    [건강지킴이] '코로나19' 확산에 면역력 강화, 폐질환에 효과 있는 비타민C 주목 유료

    ... 기능에 관여하는 T림프구의 성숙을 촉진한다. 체내에서 염증반응을 유발하는 히스타민의 분해를 촉진하는 역할도 한다. 비타민C를 고용량으로 섭취하면 면역력이 강화되고 폐질환에 효과가 있음이 영양 관련 저널인 『Nutrients』에 게재된 논문을 비롯해 세계의 여러 연구를 통해 알려져 있다. 하루 비타민C를 3000㎎씩 섭취한 그룹에서 독감 및 감기가 예방되고, 증상도 85% 감소했다는 ...
  • 사망 11명 중 7명 대남병원 환자 “대부분 10년 이상 폐쇄병동 생활” 유료

    ... 무연고자가 많고, 있어도 없는 것과 마찬가지였다고 한다. 조현병 환자가 가장 많다. 그러다 보니 건강관리를 못했고 고혈압이나 당뇨 같은 질환을 가진 경우가 많았다. 오랜 폐쇄병동 생활을 한 탓에 영양상태가 좋지 않았다. 이런 상태에서 코로나 바이러스가 치명타가 됐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오랜 기간 투병 생활을 했고 급성기 치료 같은 부분이 부족해 중증·사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