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성혐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권석천 논설위원이 간다] 여성혐오 안 바뀌면 'n번방의 괴물들' 계속 나온다

    [권석천 논설위원이 간다] 여성혐오 안 바뀌면 'n번방의 괴물들' 계속 나온다 유료

    ━ 텔레그램 n번방 사건, 무엇이 문제인가 'n번방 성 착취 강력처벌 촉구 시위' 운영진들이 지난 25일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텔레그램 n번방 운영자와 가담자·구매자 전원에 대한 강력한 처벌 등을 요구하고 있다. [뉴스1]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의 쇼크가 가라앉지 않고 있다. 미성년자 등에 대한 성 착취 촬영물을 텔레그램에 유포한 '박사방' 운영자 ...
  • 산이 "'페미니스트' 여성혐오곡 아냐, 남자 화자 NO" 해명 [전문]

    산이 "'페미니스트' 여성혐오곡 아냐, 남자 화자 NO" 해명 [전문] 유료

    래퍼 산이가 '페미니스트'가 여성혐오곡이라는 대중의 반응에 직접 나서 해명했다. 산이는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미안해. 오해가 조금이나마 풀렸으면 좋겠어"라며 유튜브로 공개한 '페미니스트'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사실 글을 쓰면 변명이나 해명처럼 들릴까봐 상황에 따라 바뀌며 소신도 없냐는 소리 들을까봐 저는 작...
  • [현장에서] 여성혐오 못 참는다, 행동하는 소비자들

    [현장에서] 여성혐오 못 참는다, 행동하는 소비자들 유료

    하선영산업부 기자 “반려동물의 출입은 삼가세요.” “옆자리 사용을 배려해주세요.” 스타벅스코리아가 최근 페이스북·블로그 등 소셜미디어를 통해 펼치고 있는 '매장 예절 캠페인'이다. 그런데 이 캠페인이 역풍을 맞고 있다. 광고 속 만화에 등장한 사람들의 성별 때문이다. 반려견을 매장 안에 끌고 오거나, 4인 테이블을 홀로 차지하고 있는 '진상 고객'들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