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언론 국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현장에서] 국민 분노에 귀 닫았나…이해찬 “언론이 정권 흔들어”

    [현장에서] 국민 분노에 귀 닫았나…이해찬 “언론이 정권 흔들어” 유료

    이해찬 더불어민주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는 언론 보도에 총력 대응하는 태스크포스(TF)를 가동한다.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22일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무분별한 의혹 부풀리기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TF를 구성해 가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전날(21일) 의원총회에서 “이번 일을 계기로 정권을 흔들겠...
  • [리셋 코리아] SNS·언론 통해 국민 아이디어 모아 남북협력의 틀 바꾸자 유료

    답답한 남북관계가 지속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남북 협력을 위해 당장 무엇을 할 수 있을까? 남북 협력의 틀을 바꿔야 한다. 지난 정권의 대북정책을 자세히 검토하는 과정이 필요하다. 무엇을 잘했고 무엇을 잘못했는지 알아야 한다. 이를 바탕으로 남북관계의 새로운 방향과 원칙·절차 등에 관해 투명한 과정을 거쳐 새로운 틀을 만들어야 한다. 지금까지 남북 ...
  • “김영란법, 언론·교육까지 확대는 차별” VS “촌지 국민 인식 바꾸려면 규제할 필요”

    “김영란법, 언론·교육까지 확대는 차별” VS “촌지 국민 인식 바꾸려면 규제할 필요” 유료

    이른바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이 헌법에 위배되는지 여부를 놓고 헌법재판소에서 10일 공개변론이 열렸다. 이 법은 공직사회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도입됐다. 공직자는 물론 언론사 임직원, 사립학교 및 유치원 임직원, 사학재단 이사진 등이 직무 관련성이나 대가성에 상관없이 100만원이 넘는 금품이나 향응을 받으면 형사처벌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