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복재단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삶과 추억] “옷 안에서 살게 하라”던 패션의 마술사

    [삶과 추억] “옷 안에서 살게 하라”던 패션의 마술사 유료

    ... 해야 한다”는 말을 남겼다. 이탈리아 이민 가정 2세인 웅가로는 남프랑스 엑상프로방스에서 태어났다. 재단사였던 부친의 영향으로 9세 때부터 의상 제작 기술을 배웠다. 20세에는 맞춤복을 만들 수 있게 됐다. 자신의 진로를 패션 디자이너로 정한 그는 20대 초반이던 1956년 파리로 왔다. 양복점에서 재단사로 일하던 그는 파리 패션계의 거장 크리스토발 발렌시아가의 조수가 되면서 디자인 인생에 ...
  • '아주로 에 마로네'… 꽃중년 비결은 블루·브라운의 조합

    '아주로 에 마로네'… 꽃중년 비결은 블루·브라운의 조합 유료

    ... 흉하다. 두 번째는 지나치게 화려하게 입는 사람이다. 번쩍이는 소재와 화려한 컬러·무늬의 양복, 반짝이는 비즈를 박은 넥타이 등을 예로 꼽을 수 있는데 사람보다 옷이 먼저 눈에 띄는 이런 ... 여긴다.” 스타일에 관한 롤 모델이 있나. “프랑스 패션 디자이너 피에르 가르뎅, 영국 왕실 재단사 하디 에미스 경 등이다. 오래 전 일 때문에 알게 된 사이지만 자연스레 그들의 스타일을 보고 ...
  • '아주로 에 마로네'… 꽃중년 비결은 블루·브라운의 조합

    '아주로 에 마로네'… 꽃중년 비결은 블루·브라운의 조합 유료

    ... 흉하다. 두 번째는 지나치게 화려하게 입는 사람이다. 번쩍이는 소재와 화려한 컬러·무늬의 양복, 반짝이는 비즈를 박은 넥타이 등을 예로 꼽을 수 있는데 사람보다 옷이 먼저 눈에 띄는 이런 ... 여긴다.” 스타일에 관한 롤 모델이 있나. “프랑스 패션 디자이너 피에르 가르뎅, 영국 왕실 재단사 하디 에미스 경 등이다. 오래 전 일 때문에 알게 된 사이지만 자연스레 그들의 스타일을 보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