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메리칸 스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세계명문 대학 준비프로그램 스위스 보딩스쿨 IB과정

    세계명문 대학 준비프로그램 스위스 보딩스쿨 IB과정

    [머니투데이 MT교육 정도원기자 united97@] [50년 전통의 '레장아메리칸스쿨', 오는 16일 입학설명회 개최] /사진제공=레장아메리칸스쿨 국제공통대학입학자격시험(international ... 수 있도록 준비과정을 제공하기 위함이다. IB프로그램의 발상지답게 대부분의 스위스 명문 보딩스쿨은 IB 프로그램을 대학입시 프로그램으로 제공하고 있다. 실제 스위스 보딩스쿨 재학생들은 해마다 ...
  • [팩트체크] 군사행동 징후?…'황당 유언비어' 출처 추적해보니

    [팩트체크] 군사행동 징후?…'황당 유언비어' 출처 추적해보니

    ... 시작이 됐습니다. 이것을 한 유튜브 방송이 여과없이 가져다 쓰면서 국내에서 유언비어로 퍼지고 있습니다. 오대영 기자, 자세히 설명을 해 주실까요? [기자] 이런 내용입니다. "서울의 아메리칸스쿨 폐쇄. 한반도 유사시 대비"라고 돼 있습니다. 아메리칸스쿨은 주한미군 자녀들이 다니는 초중고등학교를 말합니다. 이게 폐쇄될 예정인데 한국의 안보가 불안하기 때문이라는 억측입니다. [앵커] 학교가 ...
  • 국제학교 수학 경시대회 한국 1, 2, 3위 휩쓸어

    영국에서 최근 열린 국제학교 수학 경시대회에서 한국 학생들이 1, 2, 3위를 휩쓸었다. 유럽국제학교 수학교사연맹(ISMTF)이 4~5일 런던의 아메리칸스쿨에서 개최한 수학 경시대회에서 파리 아메리칸스쿨에 재학 중인 황홍균(11학년.한국의 고교 2년)군이 200점 만점 중 181점을 획득해 개인전 1위를 차지했다. 또 빈 아메리칸 인터내셔널스쿨에 다니는 문익준(12학년)군과 ...
  • 국제학교 수학경시 대회, 한국 1. 2. 3위 휩쓸어

    영국에서 최근 열린 국제학교 수학경시대회에서 한국 학생들이 1, 2, 3위를 모두 휩쓸었다. 유럽국제학교 수학교사연맹(ISMTF)이 지난 4~5일 런던의 아메리칸 스쿨에서 개최한 경시대회 시니어 경쟁부문에서 파리 아메리칸스쿨에 재학중인황홍균(11학년,한국의 고교2년)군이 200점 만점 중 181점을 얻어 개인전 1위를 차지했다. 또 빈 아메리칸 인터내 셔널스쿨에 ...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국제학교 수학 경시대회 한국 1, 2, 3위 휩쓸어 유료

    영국에서 최근 열린 국제학교 수학 경시대회에서 한국 학생들이 1, 2, 3위를 휩쓸었다. 유럽국제학교 수학교사연맹(ISMTF)이 4~5일 런던의 아메리칸스쿨에서 개최한 수학 경시대회에서 파리 아메리칸스쿨에 재학 중인 황홍균(11학년.한국의 고교 2년)군이 200점 만점 중 181점을 획득해 개인전 1위를 차지했다. 또 빈 아메리칸 인터내셔널스쿨에 다니는 문익준(12학년)군과 ...
  • [깊이읽기 BOOK]돈 우습게 본 '먹물' 들이 20세기 재앙 불렀다

    [깊이읽기 BOOK]돈 우습게 본 '먹물' 들이 20세기 재앙 불렀다 유료

    ... 책은 뜬금없이 나타난 책이다. 그러나 생각하기에 따라서는 등장 타이밍이 딱 좋다. 죽은 지 이미 오래인 좌파 이념, 그러나 아직 유령처럼 한국사회를 배회하는 좌파 이념에 대한 깔끔한 사망진단서로 의미 있다. 내공이 느껴지는 저자는 알렉시스 토크빌 연구로 학위를 받은 미국의 역사학자로 미 라이스대학을 거쳐 지금은 파리 아메리칸비지니스스쿨 교수로 있다. 조우석
  • 내년9월 개교 대구국제학교 19일 첫삽

    내년9월 개교 대구국제학교 19일 첫삽 유료

    ... 것은 대구에 사는 외국인 자녀의 교육을 위해서다. 국제학교가 없어 대구 근무를 꺼리는 외국인이 많고 투자 유치에도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현재 대구 미군부대의 '아메리칸스쿨'에 600여 명(왜관 캠프 캐롤 장병 자녀 포함)이 재학 중이지만 모두 주한 미군 자녀다. 기업체 근무자의 자녀를 수용할 시설은 없다고 한다. 국제학교에서 공부하기를 희망하는 지역 학생에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