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쌍둥이 형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핸드볼] 새 도약을 꿈꾸는 쌍둥이 형제 선수, 남성욱과 남성철

    [핸드볼] 새 도약을 꿈꾸는 쌍둥이 형제 선수, 남성욱과 남성철 유료

    어릴 적 나란히 핸드볼을 시작한 쌍둥이가 같은 유니폼을 입고 비상을 꿈꾼다. 남자 핸드볼 남성욱(30)과 남성철(30·이상 충남체육회) 형제다. 둘은 1988년 11월 28일 경북 구미에서 태어난 쌍둥이 형제다. 어린 시절에 큰 아픔을 겪었다. 다섯 살 때 위암으로 어머니를 떠나보냈고, 7년 뒤 아버지마저 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부모 대신 할머니가 홀로 ...
  • 미 영주권 버리고 해병대 입대한 쌍둥이 형제

    미 영주권 버리고 해병대 입대한 쌍둥이 형제 유료

    “대한민국 군인이 되기 위해 미국 영주권을 포기했습니다.” 경기도 김포의 해병대 청룡부대에서 근무하고 있는 이란성 쌍둥이 형제 박장호(20·사진 왼쪽)씨와 성호씨. 14년 전 부모를 따라 캐나다로 유학을 갔던 이들은 각각 미 텍사스 오스틴 주립대와 펜실베이니아 주립대에서 생화학과 기업법학을 전공하다가 휴학하고, 지난해 5월 해병 1161기로 입대했다. 이들...
  • 40년 만에 첫 우승 꿈 밴쿠버, 중심엔 쌍둥이 세딘 형제

    40년 만에 첫 우승 꿈 밴쿠버, 중심엔 쌍둥이 세딘 형제 유료

    다니엘 세딘(왼쪽)과 헨릭 세딘(오른쪽). 스탠리컵.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플레이오프 우승팀에 주어지는 우승컵이다. 1982년 캐나다 총독이었던 스탠리 경의 이름을 따 만들어졌다. 밴쿠버 시민들이 40년째 갈망하는 목표이기도 하다. 밴쿠버 캐넉스는 70년부터 NHL에 참가했지만 스탠리컵을 품은 적은 한 차례도 없다. 그런데 올해는 그 목표가 가능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