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장암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신장암 말기 환자, 신약은 보험 안 되니 살릴 방법이 없어요”

    신장암 말기 환자, 신약은 보험 안 되니 살릴 방법이 없어요” 유료

    올 3월 사망한 신장암 4기 환자 김성문(60·가명·남·제주도)씨. 그는 2009년부터 신장암 치료제를 복용했다. 하지만 지난해 말부터 내성이 생겨 약효가 듣지 않았다. 유일한 희망은 기존 신장암 치료제(1차 치료제)에 내성을 보인 환자에게 효과가 있는 2차 치료제(제품명 '아피니토')를 복용하는 것뿐이었다. 하지만 이 치료제의 한 달치 약값이 417만원에...
  • [Family건강] 증상 없이 퍼지는 신장암 조기 발견이 생사 가른다

    [Family건강] 증상 없이 퍼지는 신장암 조기 발견이 생사 가른다 유료

    건강검진에서 우연히 발견한 초기 신장암은 수술로 암세포를 제거함으로써 완치할 수 있다. 서울대병원 비뇨기과 김현회 교수(오른쪽에서 둘째)가 복강경으로 신장암 제거 수술을 하는 모습. '숙명의 질환' '진단=사망선고'로 생각해야 했던 각종 난치병이 현대의학 덕분에 완치 가능한 병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주로 40~60대 환자에게서 발생하는 신장암도 이 중 하...
  • 신장암 수술 잘해도 대정맥혈전 제거 못 하면 '도루묵'

    신장암 수술 잘해도 대정맥혈전 제거 못 하면 '도루묵' 유료

    ━ 라이프 클리닉 암 환자는 암만 치료하면 될까. 일반적으로 암을 치료하는 것이 치료의 전부라고 생각하기 쉽다. 암이 그만큼 위중한 질병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암 환자는 암으로만 사망하지 않는다. 사고사 등 비의학적 원인을 제외하고도 암 외에 넘어야 하는 장벽이 있다. 바로 대정맥혈전증을 동반한 경우다. 대정맥은 온몸의 피를 심장으로 돌려보내는 혈관인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