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IS 피플] 2이닝도 힘겨운 한현희, 감독의 구상도 꼬인다

    [IS 피플] 2이닝도 힘겨운 한현희, 감독의 구상도 꼬인다 유료

    ... 합류하지 못해 변화가 불가피했다. 치열한 경쟁 끝에 자리를 따낸 최종 승자가 한현희다. 한현희는 스프링캠프가 본격적으로 시작되기 전 감독과 면담 중 "선발을 하고 싶다"고 어필했고 본인의 뜻대로 시즌을 맞이했다. '이닝 소화' 능력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손혁 감독은 개막 전 "한현희한테 바라는 건 긴 이닝이다. 5이닝만 꾸준히 던져준다면 크게 문제없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기대감을 ...
  • 강백호 향한 의구심, 이강철 감독은 '강한' 신뢰

    강백호 향한 의구심, 이강철 감독은 '강한' 신뢰 유료

    ... 잠실 LG전에서 4타점을 기록하며 일시적으로 안 좋은 흐름을 끊었지만, 이후 9경기에서 다시 0.167에 그쳤다. 강백호도 "나도 모르게 의식하게 됐다"며 답답한 마음을 토로했다. 올 시즌은 좌투수 상대로 약해졌다. 2019시즌은 타율 0.354·장타율 0.451을 기록했다. 올 시즌은 0.286다. 스스로 자신감을 감추지 않던 언더핸드 투수 타율은 0.188에 불과하다. ...
  • 고집과 소신 사이, 1년차 사령탑 허문회의 줄타기

    고집과 소신 사이, 1년차 사령탑 허문회의 줄타기 유료

    ... 내세운 선발 라인업은 파격적이었다. 이대호, 전준우, 손아섭, 안치홍 등 주전 타자 중 절반이 빠졌다. 허 감독이 설명한 이유는 '체력 안배'였다. 팀 야수 절반 이상이 30대인 만큼 시즌을 길게 보겠다는 것이었다. 이날 롯데 선발투수는 올 시즌 승리가 없는 장원삼이었고, 상대는 구창모였다. “경기를 포기한 거냐”는 질타가 자연스럽게 나왔다. 시즌 초반 무리하지 않아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