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인 정현종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김정숙 여사, 정현종 시인의 '방문객' 낭송 녹음

    김정숙 여사, 정현종 시인의 '방문객' 낭송 녹음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난 1일 청와대 본관1층 접견실에서 중국 최대 시낭송 사이트 '웨이니두스'(爲爾讀詩·너를 위해 시를 읽는다)와 함께 한국 정현종 시인의 시 '방문객' 낭송을 녹음 하고 있다. 김 여사의 낭송 모습은 우리 시간으로 13일 오후 11시, 중국 시간으로는 같은 날 오후 10시 웨이니두스 홈페이지(ww...
  • [나를 흔든 시 한 줄] 정현종 시인

    [나를 흔든 시 한 줄] 정현종 시인

    미스트랄이여, 너 비구름을 뛰어넘는 자, 슬픔을 죽이는 자, 하늘을 휩쓰는 자, 노호하는 자, 내가 너를 얼마나 사랑하는지! 우리 둘은 한 자궁에서 태어나지 않았으며, 영원히 운명을 같이하도록 마련되지 않았던가? - 니체(1844~1900), '미스트랄에게' 중에서 니체는 철학자이지만 시도 여러 편 썼다. 위의 글은 작품의 첫 연이다.(한 연이...
  • 오늘 신문의 날 … 정현종 시인, 신문을 말하다

    오늘 신문의 날 … 정현종 시인, 신문을 말하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제56회 신문의 날(4월 7일)을 이틀 앞둔 5일 오전 서울 순화동 중앙일보 사옥 주차장에선 고 중앙일보 김태성 기자를 추모하는 노제(路祭)가 거행됐다. 하필이면 이날이었다. 정현종(73·사진) 시인과 '신문'을 주제로 인터뷰를 하기로 했다. 서른여섯의 한 영민한 기자를 떠나 보낸 날, 시인이 신문의 날을 맞아 본지에 기고한 '아침...
  • '섬' 시인 정현종씨, 시에 붓질하다

    '섬' 시인 정현종씨, 시에 붓질하다

    “그 섬에 가고 싶다.” '섬'의 시인 정현종(70·사진)씨가 직접 그린 그림을 곁들인 시선집 『섬』(열림원)을 냈다. 1978년 나온 두 번째 시집 『나는 별아저씨』부터 지난해 출간된 『광휘의 속삭임』까지 모두 9권의 시집에서 30여 편을 골랐다. 함께 실린 그림은 “출판사 편집자의 '감언이설'에 넘어가 지난 여름 두 달간 서울 이촌동 작업실에서 땀을 쏟...

이미지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나를 흔든 시 한 줄] 정현종 시인

    [나를 흔든 시 한 줄] 정현종 시인 유료

    미스트랄이여, 너 비구름을 뛰어넘는 자, 슬픔을 죽이는 자, 하늘을 휩쓰는 자, 노호하는 자, 내가 너를 얼마나 사랑하는지! 우리 둘은 한 자궁에서 태어나지 않았으며, 영원히 운명을 같이하도록 마련되지 않았던가? - 니체(1844~1900), '미스트랄에게' 중에서 니체는 철학자이지만 시도 여러 편 썼다. 위의 글은 작품의 첫 연이다.(한 연이...
  • 오늘 신문의 날 … 정현종 시인, 신문을 말하다

    오늘 신문의 날 … 정현종 시인, 신문을 말하다 유료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제56회 신문의 날(4월 7일)을 이틀 앞둔 5일 오전 서울 순화동 중앙일보 사옥 주차장에선 고 중앙일보 김태성 기자를 추모하는 노제(路祭)가 거행됐다. 하필이면 이날이었다. 정현종(73·사진) 시인과 '신문'을 주제로 인터뷰를 하기로 했다. 서른여섯의 한 영민한 기자를 떠나 보낸 날, 시인이 신문의 날을 맞아 본지에 기고한 '아침...
  • '섬' 시인 정현종씨, 시에 붓질하다

    '섬' 시인 정현종씨, 시에 붓질하다 유료

    “그 섬에 가고 싶다.” '섬'의 시인 정현종(70·사진)씨가 직접 그린 그림을 곁들인 시선집 『섬』(열림원)을 냈다. 1978년 나온 두 번째 시집 『나는 별아저씨』부터 지난해 출간된 『광휘의 속삭임』까지 모두 9권의 시집에서 30여 편을 골랐다. 함께 실린 그림은 “출판사 편집자의 '감언이설'에 넘어가 지난 여름 두 달간 서울 이촌동 작업실에서 땀을 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