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위조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신용호 논설위원이 간다] “민주당 비례위성정당은 민주주의 갉아먹는 좀비”

    [신용호 논설위원이 간다] “민주당 비례위성정당은 민주주의 갉아먹는 좀비” 유료

    ... 사진은 19일 국회에서 열린 선대위 회의 모습. [뉴시스] 심상정 대표는 18일 관훈토론회에서 “국민의 표를 도둑질하는 그런 꼼수 정치에 몸을 담을 수는 없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비판의 수위조절해오던 그가 '도둑질'이란 표현을 꺼냈다. 당 관계자에 따르면 심 대표는 민주당의 비례정당 참여 과정을 거치며 민주당에 배신감을 넘어 수치심까지 느낀 것 같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정의당은 ...
  • 심상정 “비례정당은 위헌, 꼼수 안 쓰는 정당 하나쯤은 있어야”

    심상정 “비례정당은 위헌, 꼼수 안 쓰는 정당 하나쯤은 있어야” 유료

    ... “이름도 이번에 처음 본 정당들이 많이 있다”고 했다. 정상적 연합이 아니란 취지다. 관련기사 하승수 “양정철이 협의 아닌 일방통보…이용만 당했다” 심 대표는 그러나 여당에 대한 비판 수위조절했다. “집권당으로서 과반 의석을 확보해야 하는 민주당의 우려를 충분히 이해하나, 그런데도 국민의 집단지성을 믿고 원칙과 정도로 나갔어야 하는 아쉬움이 있다”란 식이다. 범여권 지지자들의 ...
  • [에디터 프리즘] 착한 아이 콤플렉스

    [에디터 프리즘] 착한 아이 콤플렉스 유료

    ... 더불어민주당을 보면 딱 떠오르는 게 바로 이 용어다. 총선을 앞두고 공천심사 과정부터 논란의 소지가 있겠다 싶은 사안은 미리 싹부터 잘라낸다. 각종 현안에 대한 입장도 비판받지 않을 정도로 수위조절한다. 당내 다른 목소리가 나오는 것도 극도로 경계한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렇게 잘하고 있다. 내부 분란도 없이 혼연일체”라며 연일 '착함'을 강조한다. 이해가 안 가는 것도 아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