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선두 타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비즈볼 프로젝트] 선두타자 볼넷, 과연 이득일까?

    [비즈볼 프로젝트] 선두타자 볼넷, 과연 이득일까?

    야구 중계를 들으면, 해설위원들이 흔히 하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아, 지금은 안타를 내주더라도 볼넷은 주면 안됩니다. 선두타자를 볼넷으로 출루시키는 것은 최악의 선택이에요." 얼핏 들으면 옳은 이야기같기도 합니다. 선두타자부터 볼넷으로 출루시키면 투수의 사기가 내려갈뿐 아니라, 뒤에 있는 수비수들도 김이 빠지는 경우가 생기기 때문입니다. 과연 선두타자의 볼넷 ...
  • 한국, 세계최강 쿠바 꺾고 올림픽 야구 금메달

    한국, 세계최강 쿠바 꺾고 올림픽 야구 금메달

    ... 시작으로 경기를 리드하면서 올림픽 야구에서의 마지막 챔피언이 됐다. ▲ 9회말 쿠바 공격 선두타자 올리베라 좌측 안타 출루. 무사 주자1루에서 엔리케스 희생번트 하면서 올리베라는 2루까지 ... 상황 2루 플라이아웃. 2사 주자1루 두베르헬 좌익수 플라이아웃. ▲ 8회초 한국 공격 4번타자 이승엽 풀카운트 상황에서 헛스윙 스트라이크 아웃. 5번타자 김동주도 풀카운트 상황 몸쪽 스트라이크 ...
  • [프로야구]'구창모 4승' NC, 선두 KIA 2경기차 추격…넥센 LG에 3연패 안겨

    [프로야구]'구창모 4승' NC, 선두 KIA 2경기차 추격…넥센 LG에 3연패 안겨

    【서울=뉴시스】김희준 기자 = 2위 NC 다이노스가 선두 KIA 타이거즈를 제압하고 추격에 나섰다. NC는 23일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KIA와의 경기에서 ... 1사 1, 3루에서 김성욱의 희생플라이를 쳐 2-0으로 앞섰다. NC는 3회 2루타를 때려낸 선두타자 나성범이 모창민의 희생번트와 권희동의 스퀴즈 번트로 홈을 밟아 1점을 더했다. 5회 김태군의 ...
  • [프로야구][종합]5위 싸움 KIA '웃고', SK·한화 '울고'…삼성, 두산 꺾어

    [프로야구][종합]5위 싸움 KIA '웃고', SK·한화 '울고'…삼성, 두산 꺾어

    ... 6피안타(1홈런 포함) 2실점 호투하며 시즌 10승(8패)째를 가져갔다. 윤석민은 9회 4타자를 상대로 볼넷 1개를 내주긴 했지만 무실점으로 승리를 지켜내 시즌 23세이브(1승5패)째를 ... 못했다. ◇대타 백용환 결승 밀어내기 볼넷 선취점은 KIA의 한방에서 나왔다. 이홍구는 3회말 선두타자로 나와 SK 선발 크리스 세든의 3구째를 때려 가운데 담장을 넘어가는 큼지막한 솔로 아치(시즌 ...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태평양의 선두타자 다툼 치열 유료

    태평양의 선두타자 다툼이 치열하다. 선두타자는 뛰어난 타격과 선구안,그리고 상대수비를 흐트러놓을빠른 발이 필수조건. 태평양에서 이같은 조건을 갖추고 있는 타자는 서정민(徐正敏. 26).김인호(金仁鎬.28).이희성(李熙城.29)등 3명이다. 이들은 기량이 백중세인데다 선두타자에 대한 욕심도 강해 우열을 가릴 수 없을 정도다. 지난시즌을 기준으로 보면 타격에서는 ...
  • 4시간 혈투, 오재일이 끝냈다

    4시간 혈투, 오재일이 끝냈다 유료

    ... 만드는 데까지 성공했다. 그러나 수비 실책으로 막판에 자멸했다. 6-6이던 9회 말 두산 선두타자 박건우가 내야 높이 평범한 타구를 날렸다. 쉽게 처리할 수 있는 공을 키움 유격수 김하성이 ... 어이없는 실책이 나오자 키움 선수단 분위기는 순식간에 얼어붙었다. 어수선한 상황에서 두산 2번 타자 정수빈이 기습번트를 성공, 무사 1·2루를 만들었다. 이어 두산 3번 타자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가 ...
  • 4시간 혈투, 오재일이 끝냈다

    4시간 혈투, 오재일이 끝냈다 유료

    ... 만드는 데까지 성공했다. 그러나 수비 실책으로 막판에 자멸했다. 6-6이던 9회 말 두산 선두타자 박건우가 내야 높이 평범한 타구를 날렸다. 쉽게 처리할 수 있는 공을 키움 유격수 김하성이 ... 어이없는 실책이 나오자 키움 선수단 분위기는 순식간에 얼어붙었다. 어수선한 상황에서 두산 2번 타자 정수빈이 기습번트를 성공, 무사 1·2루를 만들었다. 이어 두산 3번 타자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