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선거법 패스트트랙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9월 정기국회 전 원구성 11 대 7로 정상화되지 않겠나”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9월 정기국회 전 원구성 11 대 7로 정상화되지 않겠나” 유료

    ... 약자다. 사위가 비록 안이 본회의로 가기 전 마지막으로 거치는 중요한 상임위이고 설사 야당이 사위원장을 갖고 있어도 초거대 여당이 숫자로 안을 처리하는 데는 별다른 문제가 없다. 패스트트랙에 ... 국회 관행 「 대로면 국회 상임위원장 선출 시한을 일주일 넘겼다. 국회법이 '국회의원 총선거 후 첫 집회일로부터 3일 이내에 실시한다'고 규정해 정 시한은 8일이었다. 이런 시한을 정한 ...
  • 주호영 “오늘은 국회가 없어진 날, 승자의 저주란 말 있다”

    주호영 “오늘은 국회가 없어진 날, 승자의 저주란 말 있다” 유료

    ... 단독 국회의장·부의장에 이은 일부 상임위원장 선출. 17대 국회 이래 야당 몫이었던 국회 제사법위원장도 여당 몫. 19일로 예고된 거여에 의한 추가 상임위원장 선출. 21대 국회 개원 ... 사이에선 “아무것도 못 하고 또 당했다”는 자조가 나왔다. 한 통합당 관계자는 “20대 국회의 패스트트랙 국면은 물론 지난해 말 공직선거법 개정,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처리 과정에서도 ...
  • [사설] 초거대 여당의 김태년 원내대표, 협치의 출발점 돼야 유료

    ... 보지 않았는가. 지난해 민주당은 제1 야당을 배제한 채 '4+1협의체'라는 수적 우세에 기대 선거법·공수처 등을 일방 처리해 극한 대결과 파행을 초래했다. 그 결과 꼼수 위성 비례정당의 출현으로 ... 필수적이다. 여야의 협치가 그 출발이 돼야 하는 건 말할 것도 없다. 김 원내대표는 상시 국회, 패스트트랙 안 개정 등 이른바 '일하는 국회' 개정 협상부터 대화를 통해 해법을 도출하는 협치의 리더십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