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상표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또 불거진 H.O.T 상표권 논란…양측 주장 들어보니

    또 불거진 H.O.T 상표권 논란…양측 주장 들어보니

    HOT의 공연 장면. [뉴시스] 그룹 H.O.T가 또다시 상표권을 둘러싼 잡음에 휩싸였다. 오는 9월 20~22일 '2019 하이파이브 오브 틴에이저'(2019 High-five Of Teenagers) 공연 개최를 앞두고서다. 공연기획사 솔트이노베이션은 2일 공연 티켓 오픈날 터져나온 상표권 논란에 대해 상표권 보유자인 김모씨를 상대로 강경 대응하겠다고 ...
  • 짝퉁임을 알리고 명품 가방 팔았다, 상표권 침해일까

    짝퉁임을 알리고 명품 가방 팔았다, 상표권 침해일까

    ... 품질도 나쁘지 않아 학생 시절 가끔 구매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그런데 분명 동일한 가게임에도 방문할 때마다 주인이 바뀌어 있는 경우가 많았다. 아마도 특허청에서 경찰과 함께 주기적으로 상표권 침해 단속을 벌인 데 따른 것이 아닌가 한다. 처벌을 받게 되면 가게를 내놔야 했고, 그때마다 주인이 바뀌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짝퉁 시장은 시계, 가방 등의 명품 분야에서 번창하기 마련이다. ...
  • 금호산업, '채권단 조건 수용' 불구 협상 여지 남겨…불확실성 지속

    금호산업, '채권단 조건 수용' 불구 협상 여지 남겨…불확실성 지속

    상표권 사용료 차액보전 아닌 매년 수취 방식 요구 더블스타측 계약조건 변경 수용 어려움도 감안한 듯 【서울=뉴시스】김동현 기자 = 금호산업이 채권단이 제시한 상표권 사용 조건을 일부 수용했지만 협상의 여지를 남겨놓고 있어 금호타이어 매각의 불확실성은 지속될 것으로 관측된다. 금호산업은 18일 이사회를 열고 산업은행이 수정 제안한 12.5년(사용요율 0.5%)의 ...
  • 금호석화 '상표권 사용' 허용 ···금호타이어 매각 변수는 안돼

    금호석화 '상표권 사용' 허용 ···금호타이어 매각 변수는 안돼

    상표권 공동 소유자인 금호아시아나 여전히 반대 입장 【서울=뉴시스】 한상연 기자 = 금호타이어 매각의 핵심 쟁점인 상표권 문제에 대해 권리의 한 축인 금호석유화학그룹은 허용키로 했다. 하지만 금호아시아나측은 불허한다는 입장이어서 금호타이어 매각에 큰 변수는 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금호 상표권에 대한 권리는 금호아시아나와 금호석화가 절반씩 나눠가지고 있는 상태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짝퉁임을 알리고 명품 가방 팔았다, 상표권 침해일까

    짝퉁임을 알리고 명품 가방 팔았다, 상표권 침해일까 유료

    ... 품질도 나쁘지 않아 학생 시절 가끔 구매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그런데 분명 동일한 가게임에도 방문할 때마다 주인이 바뀌어 있는 경우가 많았다. 아마도 특허청에서 경찰과 함께 주기적으로 상표권 침해 단속을 벌인 데 따른 것이 아닌가 한다. 처벌을 받게 되면 가게를 내놔야 했고, 그때마다 주인이 바뀌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짝퉁 시장은 시계, 가방 등의 명품 분야에서 번창하기 마련이다. ...
  • 전문가들이 본 대한항공 상표권 박탈 가능성은

    전문가들이 본 대한항공 상표권 박탈 가능성은 유료

    ... 나섰고, 경찰은 조 전무를 피의자로 전환해 출국 정지를 신청했다. 대한항공에 더 큰 악재는 따로 있다. 대한항공의 '대한'과 영문명 'Korean air' 등의 상표권을 박탈해달라는 국민적 요구가 커지고 있다는 점이다. 이에 대해 특허청과 변리사, 변호사 등 전문가들은 가능성은 희박하지만 이해 당사자들이 상표등록무효심판과 소송을 할 경우 상표권 박탈이 ...
  • 20대 그룹 지주사 '이름값' 연 1조원 가까이 챙겨 유료

    “지주회사는 자회사로부터의 배당금이 주된 수입이 돼야 한다. 하지만 현실에서는 브랜드 로열티(상표권 사용료) 수입이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지난해 11월 국내 5대 그룹 CEO(전문경영인)와 만난 자리에서 이렇게 말했다. 총수 일가가 보유한 지주회사에 계열사가 상표권 수수료를 많이 내는 식으로 부당지원을 할 수 있다는 우려를 나타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