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이타마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창동·상계에 민자유치 국내 첫 '아레나' 들어선다

    창동·상계에 민자유치 국내 첫 '아레나' 들어선다

    [머니투데이 사이타마(일본)=김희정 사회부 기자] [박원순 시장, 日 사이타마현 도시재생 현장 방문, 창동·상계지역 개발에 벤치마킹] "동방신기가 콘서트를 하면 일본 전역에서 슈퍼아레나로 몰려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4일 철도부지를 활용해 도시를 재생한 일본 사이타마현 신도심을 둘러본 후 이를 동북4구(북·성북·도봉·노원구) 창동·상계 신경제중심 프로젝트와 ...
  • 朴시장 "창동·상계개발 2017년 첫 삽…일본 '짱구'네 마을처럼"

    朴시장 "창동·상계개발 2017년 첫 삽…일본 '짱구'네 마을처럼"

    [머니투데이 이재윤 기자, 사이타마(일본)=김희정 사회부 기자] [폐철로활용한 서울 창동·상계 프로젝트 개발, 일본 사이타마현 '벤치마킹'] 서울 노원구 창동 차량기지 개발 조감도. / 자료제공 = 서울시 #일본 애니메이션 '이웃집 토토로'와 '짱구는 못 말려'의 배경이 된 사이타마현. 폐철로 부지와 공장들이 밀집해 있던 도쿄 북단의 배후도시였던 사이타마현은 ...
  • 일본 사이타마현 토네이도 강타…63명 부상

    일본 사이타마현 토네이도 강타…63명 부상

    [머니투데이 이슈팀 이해진 기자 gowls1210@] 2일 일본 사이타마현 고시가야市에 토네이도가 소용돌이치고 있다. 이 사진은 주민 미야자키 아쓰코 씨가 찍은 것이다. 이날 고시가야와 노다市를 휩쓴 이 토네이도로 수십명이 입원했다고 일본 언론은 보도했다. 지역 언론이 가장 심하게 타격을 입은 지역을 공중에서 촬영한 장면엔 부서진 가옥, 전복된 차량, 소방차, ...
  • '전쟁' '평화' 가르치기 30년

    '전쟁' '평화' 가르치기 30년

    ... 나카코 지부장이 전쟁의 참혹함을 강조하고 있다. "세계는 이제 하나입니다. 싸우지 말고 서로 돕고 화목하게 살아야지요. 전쟁은 절대 반대입니다." 부인국제평화자유연맹(WILPF) 일본 사이타마현 지부장을 맡고 있는 아시다 나카코(蘆田央子)는 올해 82세다. 그는 1977년 도쿄에서 개최된 WILPF 세계대회에 사이타마현 대표로 참석한 것을 계기로 사이타마현 지부를 조직, 초대지부장이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나눔 큰손' 손정의 이번엔 … “1조원대 태양광 발전소 건설”

    '나눔 큰손' 손정의 이번엔 … “1조원대 태양광 발전소 건설” 유료

    ... 떠오르면서 손 사장은 피해를 입은 도호쿠 지방의 태평양 연안에 다수의 태양광 발전소를 설치하는 '동일본 솔라 벨트(solar belt) 구상'을 제시한 바 있다. 손 사장은 먼저 도쿄 인근 사이타마현부터 건설에 나설 계획이다. 이와 관련, 우에다 기요시 사이타마현 지사는 21일 “소프트뱅크가 79억엔, 사이타마현이 1억엔을 내 사이타마 내 50헥타르(ha)의 부지에 사업비 80억엔(약 ...
  • '전쟁' '평화' 가르치기 30년

    '전쟁' '평화' 가르치기 30년 유료

    ... 나카코 지부장이 전쟁의 참혹함을 강조하고 있다. "세계는 이제 하나입니다. 싸우지 말고 서로 돕고 화목하게 살아야지요. 전쟁은 절대 반대입니다." 부인국제평화자유연맹(WILPF) 일본 사이타마현 지부장을 맡고 있는 아시다 나카코(蘆田央子)는 올해 82세다. 그는 1977년 도쿄에서 개최된 WILPF 세계대회에 사이타마현 대표로 참석한 것을 계기로 사이타마현 지부를 조직, 초대지부장이 ...
  • 도쿄 北관문 사이타마 : 日최대 축구장 세워'脫도쿄'기염 유료

    기 자는 지난 6개월간 사이타마 현의 주민이었다. 지난해 9월 월드컵 준비를 겸해 연수를 온 이후 줄곧 사이타마현 가와구치(川口)시에 살았다. 월드컵경기장까지는 차로 20분이면 충분한 거리다. 덕분에 지난해 10월 개장 기념 경기를 포함해 세 차례나 경기장을 찾았고, 월드컵을 준비하는 사이타마현의 희망과 고민을 가까이서 지켜볼 수 있었다. 사이타마는 에도(江戶)시대부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