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우디 왕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피바람 부는 사우디 왕가 숙청 작업, 쿠슈너가 자문?

    피바람 부는 사우디 왕가 숙청 작업, 쿠슈너가 자문? 유료

    무함마드 빈살만(32)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일가 친척들을 상대로 대대적인 숙청 작업을 벌이는 가운데 5일(현지시간) 만수르 빈무크린(44) 왕자가 헬리콥터 사고로 사망했다. 일부 현지 매체에선 전날 압둘아지즈 빈파하드(44) 왕자가 체포 과정에서 부상을 입고 사망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이날 사우디 국영 알아라비야 방송은 만수르가 정부 고위 관료 7명...
  • 사우디 왕가 또 '피의 숙청' … 빈살만, 알왈리드까지 체포

    사우디 왕가 또 '피의 숙청' … 빈살만, 알왈리드까지 체포 유료

    지난 7월 왕세자였던 사촌형을 축출하고 왕세자 자리를 넘겨받은 사우디아라비아 무함마드 빈살만(32)의 권력 강화 시도가 가족 간 '피의 숙청'으로 이어지고 있다. 4일(현지시간) 사우디 국영 알아라비야 방송은 이날 사우디 당국이 반(反)부패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발표한 직후 왕자 11명, 현직 장관 4명, 전직 장관 수십 명을 부패 혐의로 체포했다고 보도했...
  • 사우디 '왕가의 난' … 왕세자 조카 내쫓고 아들 임명

    사우디 '왕가의 난' … 왕세자 조카 내쫓고 아들 임명 유료

    '석유 왕국' 사우디 왕가의 후계구도가 전격적으로 재편됐다. 사우디아라비아의 살만(81) 국왕은 21일(현지시간) 왕위계승 서열 2위였던 친아들 무함마드 빈 살만 알사우드(31) 왕자를 1위 자리로 올렸다. 사우디 국영 SPA통신은 이날 열린 왕위계승위원회에서 43명 31명의 찬성으로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당초 서열 1위는 살만 국왕의 조카인 무함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