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안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민노총 제1 노총 등극…첫 요구는 “새판 짜자” 유료

    ... 1위'…“정부가 일등공신” 문성현 경사노위 위원장은 “사회적 대화를 도외시하고 노정 협상을 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별도의 노정 협의체 출범은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철도파업 때처럼 사안별로는 (노정 협의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노총은 또 “제2 노총이라는 이유로 정부 각종 위원회 위원 수가 상대적으로 적었는데, 이번 조사 결과를 기준으로 즉시 재배정해야 ...
  • [리셋 코리아] 방위비 분담금 협상, 자주국방 옥죄는 사슬 끊을 기회로

    [리셋 코리아] 방위비 분담금 협상, 자주국방 옥죄는 사슬 끊을 기회로 유료

    ... 깨는 것은 동맹을 훼손하는 근시안적 판단이다. 올바른 협상 전략이 그래서 필수적이다. 첫째, 분담금 규모 문제다. 현재 우리가 적용 중인 총괄 비용 분담 방식의 '총액형'으로 할지, 사안별 소요에 따른 비용분담 방식으로 일본이 적용하고 있는 '소요형'으로 할지 정한 뒤 협상전략을 짜야 한다. 소요형으로 바꿀 경우 준전시체제라는 한반도 특수 상황을 고려할 때 수요가 갑자기 ...
  • “검사 언론접촉 금지, 오보 언론사 검찰 출입 제한”

    “검사 언론접촉 금지, 오보 언론사 검찰 출입 제한” 유료

    ... 주장에 대해서도 기자단은 물론 이찬희 대한변협 회장도 “협의가 아니라 일방적인 통보에 가까웠다”고 말했다. 장영수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법무부가 발표한 새 훈령이 조 전 장관 등 공적 인물에게까지 적용돼선 안 될 것”이라며 “사안별로 경중을 가려 국민의 알권리를 보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태인 기자 park.tae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