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교육

통합 검색 결과

뉴스

디지털 스페셜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교육 받는 학생 줄었지만, 비싼 사교육은 늘었다

    사교육 받는 학생 줄었지만, 비싼 사교육은 늘었다 유료

    사교육을 받은 학생이 지난해 줄었음에도 학생 1인당 지출된 평균 사교육비는 10년 새 최고치를 기록했다. 고소득층이 이전보다 더 많은 돈을 사교육에 썼기 때문으로 교육부 조사에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사교육의 영향력을 줄이는 방향으로 대학입시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교육부와 통계청이 14일 발표한 '2016년 초·중·고교 사교육비 조사'에 따르면 ...
  • 생계형 386의 비극···암흑의 시대가 '사교육 큰손' 만들었다

    생계형 386의 비극···암흑의 시대가 '사교육 큰손' 만들었다 유료

    “386세대는 학생 시절 계층 간 평등을 외치고, 못가진 사람들을 위해 목소리를 냈지만 기성세대가 되자 사교육 시장을 장악, 떼 돈을 벌고 교육 격차를 조장했습니다. 한국 교육을 망친 요인 중 하나입니다.” '사교육 일번지'로 불리는 대치동에서 강사로 일하다가 사교육 시장에 염증을 느끼고 떠난 박재원 행복한공부연구소 소장의 말이다. 실제로 386세대가 한국 ...
  • 생계형 386의 비극···암흑의 시대가 '사교육 큰손' 만들었다

    생계형 386의 비극···암흑의 시대가 '사교육 큰손' 만들었다 유료

    “386세대는 학생 시절 계층 간 평등을 외치고, 못가진 사람들을 위해 목소리를 냈지만 기성세대가 되자 사교육 시장을 장악, 떼 돈을 벌고 교육 격차를 조장했습니다. 한국 교육을 망친 요인 중 하나입니다.” '사교육 일번지'로 불리는 대치동에서 강사로 일하다가 사교육 시장에 염증을 느끼고 떠난 박재원 행복한공부연구소 소장의 말이다. 실제로 386세대가 한국 ...